광고
문재인, 비선ㆍ친문 질문에…“내 비선은 아내 뿐”
기사입력 2017-01-24 06:46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대선 주자 지지율 1위인 문재인 전 대표가 자신에게는 비선 실세가 없음을 재차 강조했다.

지난 23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광주 서구 염주체육관에서 열린 광주·전남언론포럼 초청 토론회에 참석했다.

이날 문 전 대표는 비선 및 친문세력에 관한 집중 질문을 받자 “제 아내 말고는 비선이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문 전 대표는 이어 쏟아지는 ‘친문패권주의’ 논란에 “아직 (대선) 캠프를 구성하지 않았지만, 후에 구성원을 보면 그간 친문이라고 생각한 분들이 거의 보이지 않을 거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전 대표는 “내가 정치를 시작한 이유는 ‘대통령’이 아니라 세상을 바꾸고 싶어서다. 대통령은 세상을 바꾸기 위한 (확실한) 수단이기에 절실한 것이다”라고 대선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인천 지진, 안전지대 아냐…포항 여진 후...
  • ▶ 韓전쟁시 日 자국민 매뉴얼…부산 집결 대...
  • ▶ [수능]지난해와 비슷…지구과학Ⅱㆍ물리Ⅰ...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