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세 허지웅, ‘전처 루머’ 여성에 대한 진심
기사입력 2017-02-17 08:16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방송인 허지웅이 끊이지 않는 ‘전처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허지웅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부탁 말씀”이라며 전처 루머에 대해 당부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수년 째 인터넷상에 ‘한 매체 A 기자가 허지웅의 전처’라는 내용의 글과 검색어가 기정사실처럼 돌고 있는데 이는 사실과 다르다”며 “알지도 못하고 본적도 없는 분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허지웅은 “당사자는 허위사실에 이야기를 덧붙인 루머들로 인해 고통받고 있다”라며 “더 이상 A 기자에게 피해가 가지 않길 바라는 마음에 글 남깁니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한 매체의 A기자가 허지웅의 전처”라는 글과 함께 허지웅 결혼식 사진이 확산됐다.

허지웅은 잡지사 기자 출신이란 이력이 무색하게 부족하고 허세가 가득한 작문능력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하지만 이런 건에 대해서는 허세를 쏙 뺐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내 정치생명 걸었다“ 이언주, 安 지지...
  • ▶ “말끊지 마” “제대로 확인해라” 단호...
  • ▶ 하태경, 녹취 증언 공개…“文 TV토론 거...
프리미엄 링크
이슈 & 토픽
베스트 정보
비즈링크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