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태, 최순실과 부산여행 “같이 있어 지금”
기사입력 2017-02-17 17:34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와 김수현 전 고원기획 대표의 통화 녹취록이 추가로 공개됐다. 특히 최순실 씨와의 관계를 암시하게 하는 내용이 담겨 이목을 끌고 있다.

16일 매일경제는 지난해 3월 고 전 이사가 최 씨와 부산에 여행 또는 출장을 간 것처럼 보이는 정황이 담긴 통화 녹취록 일부를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전 대표가 “부산에 내려 가셨냐”고 묻자 고 전 이사는 “바다는 보지 못했다”고 답했다.

김 전 대표는 “하여튼 푹 쉬고 오세요”라며 “부산 가서 바다 보면 여자…”라고 말하자 고 전 이사는 “저, 그…소장 와 있어. 같이 있어 지금”이라고 말한다.

김 전 대표는 “아하, 죄송합니다. 승일 형님하고 둘만 간 줄 알았어요. 영태형 고생이 많으시네요. 죄송해요”라고 하자 고 전 이사는 “일의 연장이야. 뭔 줄 알지? 그것만 알고 있어 그냥”이라고 말한 후 전화를 끊는다.

이날 정규재TV에서 공개된 녹취록에서 김 전 대표가 최 씨를 ‘소장’이라고 지칭하는 것으로 미루어 보아 같이 와 있다는 인물은 최 씨로 추정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회생절차 신청’ 망고식스 강훈 대표 숨...
  • ▶ “명 짧은 놈” 김학철 SNS글에 경찰 출동...
  • ▶ ‘재입북’ 임지현, 4개월 전 카톡 보니…...
프리미엄 링크
이슈 & 토픽
베스트 정보
비즈링크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