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특검 아직 반도 못 와…폭로 더 있다”
기사입력 2017-02-17 23:19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특검의 ‘최순실 게이트’ 관련 조사가 미진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16일 안 의원이 tbs ‘뉴스공장’에 출연해 “최순실의 국정농단에 대해 잘 아는 고영태 씨를 만났는데, 특검이 아직 반의 반도 못 온 거 같다고 말하더라”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최순실 일가의 숨겨진 재산이나 특히 대통령과의 대포폰 통화 문제 등 갈 길이 먼 상황에서 황교안 대통령 대행과 자유한국당이 특검 연장을 가로막고 있다“며 비판했다.

또 ”언론에서 최순실의 인사 개입을 폭로한 베트남 김재천 대사를 만났다“며 ”외교행낭에 대해 알아보라고 조언하더라“고 밝혔다.

외교행낭이란 본국 정부와 타국주재 자국공관 문서 발송 시 이용되는 주머니다. 국경을 통과할 때도 검사를 받지 않는다.

안 의원은 또한 ”박 대통령 ‘비선진료’ 의혹을 받는 김영재 원장 장모를 3차례 만났다. 세월호 참사 당일의 진실에 대해 들었으며 시사IN 주진우 기자와 함께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내 정치생명 걸었다“ 이언주, 安 지지...
  • ▶ “말끊지 마” “제대로 확인해라” 단호...
  • ▶ 하태경, 녹취 증언 공개…“文 TV토론 거...
프리미엄 링크
이슈 & 토픽
베스트 정보
비즈링크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