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막 오른 대선 레이스, 선진 미래로 가는 디딤돌돼야
기사입력 2017-03-13 11:30 작게 크게
대선 시계 바늘이 빠르게 돌기 시작했다.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은 선거 일정을 고려해 늦어도 이번 주 중에는 대선일을 최종 지정할 것으로 보인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긴급 대국민담화를 통해 엄중한 대선관리를 약속했다.여야 정치권의 움직임은 더 분주하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등 각 당은 당내 대선 후보 경선 일정을 속속 확정해 나가고 있다. 이번 선거는 전례없이 촉박한 일정 속에 진행될 수 밖에 없다. 후보 면면과 각 당의 공약 역시 충분히 검토할 시간이 부족할 수도 있다. 그런 만큼 국민들의 신중한 선택이 요구된다.

무엇보다 이번 선거는 대한민국이 한 단계 더 발전하고 성숙해지는 계기가 돼야 한다. 우리는 현직 대통령이 국민에 의해 파면되는 헌정 사상 초유의 사태를 겪었다. 그 후유증으로 탄핵 지지와 반대 세력간 반목과 갈등이 격화되고 국론은 둘로 쪼개진 상태다. 특히 반대 세력의 시위가 과격해져 걱정이다. 결국 시위도중 3명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일이 벌어지기도했다. 이런 불행한 역사가 또 다시 반복돼선 안된다. 지금 절반의 국민이 좌절감에 빠져있다. 이들의 심경을 다독이고 일으켜 세울 수 있는 건 오직 대선주자들 뿐이다. 대통령은 지지세력만 아니라 모든 국민의 지도자여야 한다. 촛불과 태극기를 떠나 통합과 화합의 기치가 대선 후보의 첫번째 덕목이 돼야 한다는 것이다.

박 전 대통령의 불명예 퇴진의 시작과 끝은 소통 부재였다. 두 귀를 닫는 바람에 바른 말과 쓴 소리를 전혀 듣지 못했다. 국무회의는 회의장이 아닌 지시사항 전달장소였다. 공식 라인인 청와대 수석비서관조차 대통령과 마주할 기회가 없다고 하니 비선 실세의 준동은 불가피할 수밖에 없었다. 후보들은 자신의 소통 방식과 그 의지를 증명해야 한다.

최순실 국정농단과 탄핵 정국을 거치면서 우리 사회 적폐의 속살이 여과없이 드러났다. 정경유착의 악습은 여전히 똬리를 틀고 있었으며, 국가 기관은 권력 사유화에 일조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를 청산하는 것이 이번 사태에서 읽어야 할 반면교사이고 차기 정부의 시대적 과제다. 다만 그 과정에서 보복의 그림자가 조금이라도 보여선 안된다. 또 다른 불행의 씨앗을 잉태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국민들이 원하는 건 통합의 지도자다. 대선 출사표를 던진 정치 지도자들도 이를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이번 선거는 사회 전반의 불평등과 불합리를 걷어내고 소통과 화합의 물결이 넘치는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좋은 계기가 돼야 한다.

  • ▶ 경대수ㆍ김광수, 아들 병역면제ㆍ조폭 동...
  • ▶ '비공개' 경대수 아들 군면제 사유 뭐길래
  • ▶ 김종필, 박근혜 재판 보더니 한탄 “나라...
프리미엄 링크
이슈 & 토픽
베스트 정보
비즈링크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