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억줘도 나도 안해” 개그맨 이국주 분노, 왜?
기사입력 2017-03-19 17:54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개그맨 이국주가 “100억줘도 나도 안해”라며 인터넷 악플을 단 사람들에게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이국주는 지난 18일 인스타그램 계정에 악성 댓글을 캡처한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최근 래퍼 슬리피와 함께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 출연 중인 이국주에 대한 인신공격성 댓글이 담겨 있다. 


[사진=MBC 홈페이지]


 

[사진=인터넷 댓글 캡처]



이국주는 “너네는 잘생겼나 봐. 너희가 100억 줘도 나도 너네랑 안 해. 슬리피 걱정하기 전에 너희 걱정해”, “미안하지만 다 캡처하고 있다”며 경고했다.

그러면서 “저 상처 안 받아요. 그런데 가만히 있지는 않을 거다. 기대해도 좋아요”라고 덧붙였다.

현재 해당 게시물은 이국주의 인스타그램에서 삭제된 상태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말에서 행동으로…美 B-1B 출격 다음은 ‘...
  • ▶ 현대차 3년 연속 글로벌 브랜드 30위권 유...
  • ▶ 공개된 명단 속 시의원…“이재명 시장에...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