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 김대섭 ‘부활의 골든타임’
기사입력 2017-03-20 11:38 작게 크게
삼성금거래소 박내춘 사장
한민규 이어 김대섭 후원계약

4월말 동부화재 프로미오픈
겨울훈련 우승으로 연결 주목


2013년 8월 충북 음성의 동촌CC에서 열린 제56회 PGA선수권 최종라운드. 김대섭(36)은 선두 김형태를 1타차로 추격하며 마지막 18번홀(파5)을 맞았다. 연장전에 가기 위해서는 버디가 필요한 상황. 2온을 염두에 둔 김대섭은 드라이버를 강하게 쳤으나 볼은 페어웨이 왼쪽 그래스 벙커에 빠지고 말았다.

긴 풀에서 웨지로 레이업한 두 번째 샷은 풀썩하고 바로 앞쪽에 떨어지고 말았다. 세 번째 샷 만에 탈출한 김대섭은 유틸리티 클럽으로 그린을 노렸으나 볼은 오른쪽 OB구역으로 사라지고 말았다. 트리플 보기. 어렵게 찾아온 우승 기회를 날린 김대섭은 큰 충격으로 드라이버 입스(Yips)라는 몹쓸 병을 얻고 말았다. 이후 4년 간 리더보드에서 김대섭의 이름은 사라졌다. 똑바로 치는 능력에 쇼트게임이 좋아 한국오픈을 세차례나 제패하는 등 투어통산 10승을 거둔 김대섭은 입스로 경쟁력이 사라지면서 예선통과에 매달려야 했다. 김대섭은 2006년에도 드라이버 입스가 찾아와 티 박스에 올라가면 공이 두 개로 보일 때가 있었다. 그 때 만큼은 아니라도 마음속 불안감은 모든 것을 흔들어 놓았다.


올 한해 2인3각 경기를 하듯 손잡고 새로운 도전에 나서는 삼성금거래소 박내춘 회장(가운데)과 김대섭(왼쪽), 한민규 프로. 채승훈 기자/sports@heraldcorp.com


지난 겨울 김대섭은 독한 마음을 먹고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두달간 구슬땀을 흘렸다. 체력훈련에 몰두했다. 그리고 입스에서 벗어나기 위해 드라이버를 끼고 살았다. 그 결과 이젠 티를 낮게 꽂지 않고도 불안감없이 드라이버를 똑바로 칠 수 있게 됐다. 4월 말 열릴 개막전인 동부화재 프로미오픈에서 어떤 샷을 칠지 ‘걱정반 기대반’이다.

김대섭은 4년간 후원을 받아온 NH투자증권과의 재계약에도 실패했다. 2012년 한국오픈 우승으로 군복무후 화려하게 컴백했던 김대섭은 이후 보여준 것이 없어 잘려도 할 말이 없었다.

하지만 그 좋은 인복(人福)이 어디 가는가. 다시 시작하자는 마음으로 새출발을 하려던 차에 손을 잡아준 이가 있다. 삼성금거래소의 박내춘 회장이었다.

삼성금거래소는 연매출 8000억원 대의 금시장 대표 유통업체로 NH농협은행의 골드바 판매도 한다. 농협 계열사의 지원을 받던 김대섭을 이어 받아 후원하는 모양새가 됐다. 박 회장은 의도적으로 장사가 안되는 맛집 옆집 식당만 골라 찾을 정도로 약자의 편에 서려는 사람이다. 그런 이유로 침체기에 빠진 KPGA투어 선수 후원에 나섰고 김대섭, 한민규와의 인연으로 이어졌다.

2년째 삼성금거래소의 후원을 받는 한민규(33)는 고3때 US오픈 지역예선을 앞두고 미국에서 교통사고를 당해 왼쪽 팔꿈치 뼈가 산산조각이 났던 아픔이 있는 선수다. 고교땐 가세가 기울어 훈련비 마련을 위해 막노동을 하기도 했다.

박 회장은 “골프는 인생과 같다고 한다. 인생에 굴곡이 있듯이 골프선수의 삶도 업,다운이 있는 것 같다”며 “2인3각 경기를 하듯 삼성금거래소가 맏형같은 마음으로 김대섭, 한민규 선수와 함께 패자부활전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힘들 때, 손 잡아주고 지켜봐 주는 이가 있으면 새로운 힘을 얻는다. 30대 중반의 나이에 새로운 도전에 나서는 김대섭, 한민규는 후원에 큰 감사를 표한 뒤, “올해는 삼성금거래소와 함께 골드바를 잡는 행운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았다.

이강래 기자/soprts@heraldcorp.com

  • ▶ 손석희, 게스트 송강호 지적에 “사람 무...
  • ▶ 필리핀 계엄령…투어 취소하면 위약금 낸...
  • ▶ 이낙연 청문보고서 채택 불발…野 “靑 사...
프리미엄 링크
이슈 & 토픽
베스트 정보
비즈링크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