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디셀러가 된 MBN의 ‘나는 자연인이다’
기사입력 2017-03-20 11:37 작게 크게
시청률 5.035%의 6년차 종편 장수프로
뭉클한 사연에 시청자 자연스레 동화

MBN ‘나는 자연인이다’는 어떻게 스테디셀러가 됐을까?

6년차 장수 프로그램 ‘나는 자연인이다’는 올해 들어 평균 시청률 5.035%로 종편 프로그램으로서는 이례적으로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다. 마니아 시청자도 꽤 많다.

처음에는 산속에 혼자 사는 현실도피형 사람들을 TV로 보면서 도인(道人)이나 기인(奇人)쯤으로 여겨지기도 했다. 하지만 인물들의 삶을 조금 자세히 들여다보면, 그런 사람들은 별로 없고 저마다의 사연을 간직한 채 자연과 동화되어 욕심 없이 살아가는 사람들임을 발견하게 된다. 그 순간 시청자들도 자연스럽게 이들에게 감정이 동화된다. 


‘나는 자연인이다’에 나오는 사람들이, 왜 산속에서 혼자 살게 됐는지를 들어보면, “사업을 하다 망했다” “주위 사람들에게 배신에 대한 상처가 컸다” “앞만 보고 살다 건강을 잃고 질병에 걸렸다” 등의 사연을 접하게 된다.

지난 15일 등장했던 자연인 김찬기(54) 씨도 한때 노래방 기기 개발 사업을 하며 잘 나갔지만 부도가 나 스트레스가 극에 달했고, 폐에 천공이 생기면서 각혈을 하며 쓰러져 사경을 헤맸지만, 자연속 삶에서 건강을 회복했다. 자연에서 매일 도라지 청, 목이버섯을 복용했고, 대나무를 엮은 장비를 이용해 물구나무를 서며 자신만의 특별한 운동법을 개발했다.

결국 자연인=일반인임을 알게 된다. 현대인들은 모두 마음에 큰 상처 하나쯤은 간직한 채 살고 있다. 몸과 마음이 피폐해진 사람들도 적지 않다. 힐링 욕구가 크지만, 상업화된 힐링 아니면 무늬만 힐링, 또는 말장난 힐링들이 대부분이다.

‘나는 자연인이다’는 그렇지 않다. 여기에 등장하는 사람들은 돈 한푼, 가진 것 하나 없고 불편한 삶이지만 하나같이 행복하다고 말한다. 대자연의 품 속에는 거창하지 않는 행복의 비결이 있다. 그들은 자연속에서 웃음을 되찾았다고 하고, 건강도 회복했다고 한다. 무엇보다 100% 리얼 다큐라는 믿음이 있다.

자연인들은 인간관계를 끊은 채 살고 있는데도 행복감을 느낀다고 한다. 속세인들은 더 많은 인간관계, 더 많은 소통을 추구하면서 스트레스를 받는다. 세속적인 해법으로는 인간관계 스트레스를 벗어나기 어렵다.

‘나는 자연인이다’는 2012년 8월 22일 첫 방송을 했지만 큰관심을 끌지 못하며 시청률이 1%대였지만, 자연과 함께 하는 편안한 진행과 함께 유명한 연예인 출연 없이 235회까지 장수하면서 시청률이 첫 회보다 4~5배 상승했다.

당시 기자도 저런 사람을 몇 명이나 찾을 수 있을까 하며 오래 가기는 힘들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자연인들은 수도 없이 계속 나왔다. 자연인들이 이렇게 많은 줄 몰랐다. 이들은 자연 속에서 별로 하는 일 없이 지내는 것 같지만, 대부분 속세에서는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다. 그러니 지친 일상에서 자연과 함께 쉬고 싶은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게 된다.

이승윤과 함께 이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개그맨 윤택은 한동안 TV에서 모습을 보기가 힘들었지만, 오지 전문 방송인으로 자리 잡았다. 6년 동안 100명 넘게 자연 속 사람들을 만나며 촬영후에도 자연인들과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서병기 선임기자/wp@heraldcorp.com

  • ▶ “단일화는 적폐연대”…단수 친 문재인의...
  • ▶ 손석희, 文 즉석 러브콜 받곤…“사양하겠...
  • ▶ 사드, 심야 기습배치 작전…경찰 8000명 ...
프리미엄 링크
이슈 & 토픽
베스트 정보
비즈링크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