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천억 재산가 서미경 가방은?…90년대 롯데百이 직수입
기사입력 2017-03-21 07:57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 차남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장남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 등 3부자가 지난 20일 처음으로 법정에 섰다. 격노하거나 서로 외면하거나, 눈물을 훔치는 등 다양한 모습을 연출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하지만 이날 관심의 초점은 신 총괄회장의 사실상 셋째 부인으로 알려진 서미경씨에게로 모아졌다. 왕년의 하이틴스타에서 신 총괄회장의 여인으로 꼭꼭 모습을 감췄던 서씨가 처음으로 베일을 벗는 순간이었기 때문.

20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롯데그룹 경영비리 관련 1차 공판에 참석하기 위해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세 번째 부인인 서미경 씨가 차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이상섭 기자/babtong@heraldcorp.com]


서씨는 이날 검정색 정장에 검정색 구두, 검정색 가방을 들었다.

네티즌들은 올블랙 패션의 서씨가 들었던 가방에 관심을 갖기도 했다.

서씨의 가방은 프랑스 디자이너 브랜드 ‘아네스베’(Agnes.b)의 제품으로 알려졌다. 스터드 장식으로 포인트를 준 가죽 소재의 보스톤 백은 현재 미국 온라인몰에서 425달러(47만원)에 판매되고 있다. 

게다가 아네스베는 지난 1990년대 롯데백화점이 직수입 및 라이선스를 갖고 있던 브랜드 중 하나였다. 하지만 지금은 국내에선 철수한 상태다.

아네스베는 프랑스 디자이너 아네스 베(Agnes B)의 이름을 따 만든 브랜드로 1975년 론칭했다. 현재 미국, 영국, 홍콩, 대만 등 전세계에 100개 이상의 매장을 운영 중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내 정치생명 걸었다“ 이언주, 安 지지...
  • ▶ “말끊지 마” “제대로 확인해라” 단호...
  • ▶ 하태경, 녹취 증언 공개…“文 TV토론 거...
프리미엄 링크
이슈 & 토픽
베스트 정보
비즈링크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