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포토] 창을 가린 서울지검 1001호 조사실
기사입력 2017-03-21 10:04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박해묵 기자] 21일 오전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서울지검 10층 1001호 조사실 창이 테이프로 창을 가린 듯 X 표시가 눈에 띈다. 

[사진=박해묵 기자/mook@heraldcorp.com]


mook@heraldcorp.com
  • ▶ 배우 최율, ‘미투’ 동참하며 조재현 실...
  • ▶ [단독] “내가 이미현 생부 같다” 제보…...
  • ▶ 이윤택 성폭력 도운 김소희에 십자포화…...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