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ㆍ달러 환율 1120원선 깨져...5개월래 최저
기사입력 2017-03-21 10:36 작게 크게
얠런 약해지고 트럼프 강해져
달러약세로 원화강세 가팔라

외인 단기자금 급격히 유입돼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 원ㆍ달러 환율 1120원선도 무너졌다. 일주일 새 24원 넘게 하락하며 5개월여 만에 최저 수준이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기준금리 인상은 완만하고, 트펌프 행정부의 보호무역 정책은 거셀 것이란 전망에 달러화 약세가 강하게 진행된 영향이다.

21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ㆍ달러 환율은 오전 9시 21분 현재 전일 종가보다 달러당 5.0원 내린 1115.1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원ㆍ달러 환율은 개장과 함께 전거래일보다 6.1원 내린 1114.0원에 거래를 시작하며 닷새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원ㆍ달러 환율이 장중 1120원선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10월 20일(1118.9원) 이후 처음이다. 시가 기준으로는 같은달 11일(1108.5원) 이후 5개월 만에 가장 낮다.


이처럼 원ㆍ달러 환율이 급락한 것은 달러 강세 요인인 연준의 영향이 약해진 대신 달러 약세 요인인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보호무역주의 기조가 재확인되서다.

지난 17∼18일(현지시간) 독일 바덴바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ㆍ중앙은행총재 회의에서 주요국들은 미국의 반대로 공동선언문에 “보호무역주의를 배격한다”는 문구를 담지 못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세계무역기구(WTO)와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이에 따라 6개 주요국 통화 대비 미 달러화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 인덱스는 간밤에 100.02까지 떨어졌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어제 외환시장에서 전 저점이 깨지면서 심리가 약화된 것 같다”면서 “G20 회의에서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스탠스를 확인한 데다 4월 미국의 환율보고서 발표를 앞두고 달러화에 하락 압력을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이번주 원ㆍ달러 환율이 1110원∼1130원 사이에서 등락을 거듭할 것으로 내다봤다.

연초 이후 원화강세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이를 수익기회로 삼으려는 단기자금(hot money)의 국내 금융시장 유입도 강하게 이어지고 있다. 얼핏 긍정적으로 보이지만 미국의 금리상승 속도가 다시 빨라져 원화가치 방향이 바뀌면 단기간에 이탈할 수도 있는 자금이다. ’양날의 검‘인 셈이다.

강승원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외국인들이 짧은 기간에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2년 이하 단기채는 순매수하고, 지표채권인 국고채 10년물은 연준 회의 직후 차익실현을 위해 매도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증시에서도 외국인 자금이 유입되면서 이날 코스피가 3년만에 2170선을 돌파, 연중 최고치를 또다시 경신했다.

spa@heraldcorp.com

  • ▶ 네티즌 자로 "잠수함 충돌"… 세월호에 흔...
  • ▶ 홍준표 “세월호 묘한 시점에 떠올라…대...
  • ▶ 미수습자 가족들 “홍준표 망언, 대꾸할 ...
프리미엄 링크
이슈 & 토픽
베스트 정보
비즈링크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