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록펠러가 3세대‘수장’ 데이비드 록펠러 하늘로
기사입력 2017-03-21 11:31 작게 크게
미국을 대표하는 자선재단을 이끄는 록펠러 가(家)의 3세대로 이 가문의 ‘수장’인 데이비드 록펠러<사진>가 20일(현지시간) 숨졌다. 향년 101세.

외신들은 록펠러 가의 프레이저 시슬 대변인의 발표를 인용해 록펠러가 뉴욕 주포칸티코 힐즈에 있는 자택에서 이날 아침 잠을 자던 중 세상을 떠났다고 발표했다.


고인은 미국의 첫 번째 억만장자였던 ‘석유왕’ 존 D. 록펠러(1839∼1937년)의 손자이고, 그의 외아들인 존 D.록펠러 주니어(1874∼1960) 슬하의 여섯 남매 가운데 막내아들이다.

현재 록펠러 가문에서 가장 나이가 많고, 세 번째 세대 중에서는 유일하게 생존해 있던 인물이었다.

1915년 뉴욕에서 출생한 고인은 줄곧 맨해튼에서 성장했고 사업을 이끌었다. 2015년에는 자신의 100세 생일을 기념해 메인 주(州) 국립공원에 인접한 120만 평 이상의 거대한 부지를 기증하기도 했다.

김영화 기자/bettykim@heraldcorp.com

  • ▶ 홍준표 “삼성은 귀족노조 없어 세계 1위...
  • ▶ 심상정 “그렇게 살지마라” vs 홍준표 “...
  • ▶ ‘박 전 대통령이 OK해도 최순실이 No하면...
프리미엄 링크
이슈 & 토픽
베스트 정보
비즈링크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