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출규제에도 우량저축銀 웃는다
기사입력 2017-03-21 11:48 작게 크게
종소형사 영업위축 불가피 속
대형사 고객확장 계기 될수도


금융당국이 저축은행 대출에도 규제의 칼을 빼들었지만 일부 우량 저축은행은 오히려 영업내실 확대의 기회로 받아들이는 모습이다. 중소형사들이 추가충당금 적립 부담으로 대출영업을 줄이는 데 따른 상대적 수혜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21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저축은행은 빠르면 올 2분기부터 연 20%가 넘는 고금리 대출에 대해 충당금을 더 쌓아야 한다. 고금리 대출 비중이 높은 중소형 저축은행들은 “장사하지 말라는 얘기냐”며 울상이다.

한 관계자는 “충당금을 많이 쌓고 연체율을 낮게 유지하려면 결국 대출심사를 까다롭게 해야하고, 이는 공급량 축소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면서 “저축은행과 서민들에게 모두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토로했다. 저축은행의 수익성 악화가 결국 고객 혜택 축소로 직결될 것이란 의미다.

또 다른 관계자는 “자산 건전정 강화를 위한 취지에는 동의하지만 저축은행은 서민금융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하기 위한 기관인데 현재 당국의 규제는 과도한 측면이 있다”면서 “결국 저축은행의 주 고객층인 저소득, 저신용자들이 제도권 금융에서 벗어나 불법 사금융에 노출되는 부작용이 생길 것”이라고 우려했다.

하지만 재정건전성이 튼튼한 저축은행을 중심으로는 대출 고객을 확장할 수 있는 계기로 작용할 수도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한 회계법인 관계자는 “당장 충당금 기준을 맞추는 것이 부담일 수는 있으나 빌려준 돈을 상환되면 결국 환입되는 돈인만큼 채권만 건전하면 ‘비용’이 되지는 않는다. 결국 정부가 제시한 충당금 기준 등을 당장 감당할 수 있는 기초체력이 있나 없나가 관건”이라고 해석했다.

기초체력이 우수한 대형 저축은행들은 오히려 중소형 저축은행에서 받지 못하는 고객까지 수용할 수 있는 계기로 작용할 수도 있을 것이란 관측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정부의 엄한 잣대에도 맷집있는 대형 저축은행은 오히려 시장확대 계기가 될 수 있다“면서 ”반면 중소 저축은행은 수익성 악화가 불 보듯 뻔해, 업계의 양극화가 더욱 심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황유진 기자/hyjgogo@heraldcorp.com

  • ▶ 유인태 “원래 이런 친구 아닌데”…홍준...
  • ▶ 한화 이창열, 꽃뱀에 물렸다?…현지 “독...
  • ▶ [단독]호주 피해兒 母“워마드 여성, 비자...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