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産 썩은 닭고기 파동…치킨 대란 예고
기사입력 2017-03-21 11:03 작게 크게
수입대체 힘들어 식탁물가 파장

최근 브라질 연방경찰이 수사한 결과, 30여 개 대형 육가공업체들이 해외에 부패한 닭고기를 수출하면서 냄새를 없애기 위해 사용 금지된 화학물질을 쓰고 유통기한을 위조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한민국이 수입하는 닭고기 중에서 브라질산 닭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기준 83%. 식탁에 대한 위협은 물론 식탁물가에도 다시 한번 비상이 걸렸다.

2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20일 브라질 닭고기 수출업체인 BRF로부터 수입한 닭고기 제품의 유통ㆍ판매를 잠정 중단 조치했다. 아울러 국내 유통 중인 브라질산 닭고기에 대해서도 수거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브라질산 닭고기에 대한 수입 검역을 강화하고, 현물검사 비율을 현재 1%에서 15%로 높이기로 결정했다.

지난 2016년을 기준으로 한국이 수입하는 닭고기는 연간 10만7000톤 수준인데, 이중 브라질산은 3800여건 8만9000t에 달한다. 전체 수입량의 83.2%에 달하는 상당한 양이다.

지난 2014년도까지 전체 수입물량의 45%가량을 차지하던 브라질산 닭고기는 미국산 닭고기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여파로 수입길이 막히면서 국내 식탁을 점거했다. 닭가슴살과 닭다리 등 부분육으로 수입되는 비중이 많으며, 여러 가공식품에 많이 포함돼 있다. 국내에서 소비되는 닭고기가 연간 80만t~90만t인데, 이중 10%가량이 브라질산 닭고기인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 닭고기 파동은 향후 식탁물가에도 큰 영향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브라질산 닭고기 수입가격은 ㎏당 1750원에서 1450원, 최근 AI여파로 정부가 수입산 닭고기에 할당관세 0%를 적용하기로 결정하면서 국내 닭고기 가격을 낮추기 위한 수단으로 사용돼 왔다. 할당관세를 예전보다 더욱 저렴해진 브라질산 닭이 국내 식탁에 공급되면서 국내산 육계(소)가격은 지난 20일 kg당 2290원(지난 2일 kg당 2490원)까지 떨어졌다.

하지만 저렴한 브라질산 닭의 수입길이 막히면서 향후 식탁 물가 안정화에도 영향을 받게 됐다. 예년같으면 미국산 닭고기를 통해 브라질산 닭을 대체하면 그만지만, 올해는 미국 전역에 AI여파가 덮지면서 미국산 달걀과 닭고기의 수입이 전면 중단된 상황이다.

이에 유통업계 관계자는 “브라질산 닭고기는 대체가 힘든 수입식품”이라며 “현재 조류독감 여파로 가뜩이나 어려워진 닭고기 가격 안정이 더욱 힘들어지게 됐다”고 밝혔다.

김성우 기자/zzz@heraldcorp.com

  • ▶ ‘朴 편들자니 엄마가 피보고’…정유라,...
  • ▶ ‘썰전’ 전원책 “문 정부 40일, 하나도...
  • ▶ ‘이대 입시ㆍ학사 비리’ 최순실 징역 3...
프리미엄 링크
이슈 & 토픽
베스트 정보
비즈링크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