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가 채점한 ‘창조경제’는 F
기사입력 2017-03-21 11:13 작게 크게
이벤트성·구태의연한 진행
대기업 혁신센터서 손떼야

박근혜 정부에서 추진된 창조경제 정책이 국민들 사이에서 공감대를 얻는 데 사실상 실패했다는 정부의 자체 평가가 나왔다.

정부의 벤처 창업 활성화 정책이 ’이벤트성‘으로. ‘구태의연’한 내용들로 진행돼 문제가 있다는 정부 내부의 지적도 제기됐다. 정부는 또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앞으로 대기업은 손을 떼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동안 박근혜 정부의 창조경제정책에 대한 외부의 비판은 많았지만 정부 내의 이 같은 의견들은 이례적으로 받아들여진다.

21일 미래창조과학부가 최근 작성한 ‘2016년 자체평가 결과보고서’에 따르면 창조경제 관련 정책 대부분은 ‘미흡’에 해당하는 ‘F’등급에 가까운 평가를 받았다. 이 보고서는 미래부(우정사업본부 포함) 주요 실ㆍ국 구성원이 참여한 자체평가위원회가 작성했다.

위원회는 미래부와 우정사업본부 등이 1년간 추진한 78개 과제의 추진 성과를 A(매우 우수), B(우수), C(다소 우수), D(보통), E(다소 미흡), F(미흡), G(부진) 등 7등급으로 분류해 점수를 매겼다.

이 가운데 ‘창조경제 확산을 위한 국민적 공감대 확산 및 문화기반 조성’ 정책 과제는 ‘F’ 등급을 받았다.

미래부는 “현재 창조경제문화확산을 위한 각종 활동이 창업경진대회 등 기존의 정부나 공공기관에서 하는 활동의 범주를 벗어나지 못한 구태의연한 내용들”이라며 이 같이 평가했다.

구체적으로 “창조경제타운 웹사이트의 방문자 수, 아이디어 제안 수, 회원 수 등은 창조경제타운의 활성화를 위한 기초조건은 되지만 실질적인 과실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다”고 지적했다.

미래부의 벤처ㆍ창업 생태계 활성화 정책과 고용존을 통한 청년 일자리 창출에도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다.

미래부는 지난해 고용존을 통해 3306명의 청년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했다는 성과를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이 정책은 ‘다소 미흡’(E)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보고서는 “정부에서 지원한 프로그램으로 몇 개(의 일자리)가 창출되었는가는 사실은 크게 중요한 요소가 아니다”라며 “그 일자리들이 ‘양질’의 것인지, 얼마나 ‘유지’되고 있는지가 가장 중요한 사항이므로 장기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K-스타트업(startup), 그랜드 챌린지를 개최하는 것과 같은 직접적인 이벤트성 행정 행위는 지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규모도 작고 효과도 한정적일 수 밖에 없다는 점을 그 이유로 들었다.

또 벤처나 창업생태계와 관련한 모든 정책은 민간이 주도적으로 참여하도록 하는 제도적 뒷받침이 필요한데도 불구하고, 주로 정부가 직접 경진대회를 열고, 고용존을 설치하는 등 직접 예산을 투입하는 방향으로 진행되는 기본적인 추진방식이 문제라고 비판했다.

보고서는 그러면서 이런 정책은 단기적으로는 결과물(output)를 내기에는 적합할지 몰라도 실제로 장기적인 성과(outcome)로 연결되기는 어렵다고 꼬집었다.

미국이나 프랑스의 비슷한 프로그램과 비교해 관심도와 참여도가 높았다는 정부 일각의 설명에 대해 보고서는 그것은 선정됐을 경우 지원 규모나 범위의 차이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일축했다. 

최상현 기자/bonsang@heraldcorp.com

  • ▶ ‘방산비리’ 하성용 KAI 전 대표 구속…...
  • ▶ 김경수 “정진석, 법적 책임지면 돼..타협...
  • ▶ 이낙연 총리 “일왕 한국 방문해 관계 물...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