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軍 전산망 사이버 공격 증가…해킹 피해 없어”
기사입력 2017-03-21 11:18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국방부는 군 전산망에 대한 외부의 사이버 침해 공격이 최근 증가했다고 밝혔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21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으로 추정되는 세력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 한반도 배치에 반발해 ‘경제 보복’을 넘어 국방부 등 군 내 홈페이지를 겨냥한 ‘사이버 보복’에 나섰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최근 사이버 침해 시도는 다소 늘어난 수준”이라고 밝혔다.

문 대변인은 다만 “이로 인한 해킹 피해 사례는 없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했다.

[사진=123RF]


그는 사이버 공격의 진원지가 어디로 추정되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일부 언론은 국방부가 롯데로부터 사드 부지를 넘겨받은 지난달 말 이후 군 전산망에 대한 사이버 공격이 급증해 이달 9∼15일에는 44건으로 늘었다고 보도했다.

문 대변인은 군 내부 전산망인 인트라넷과 인터넷 서버의 연결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정확하게 분리돼 있다”고 답변했다.

군 인트라넷은 작년 9월 창군 이후 처음으로 북한 소행으로 추정되는 해킹 사건이 발생했다.

한편 미래창조과학부는 지난 9일 북한의 사이버 공격 가능성에 대비해 국가 사이버 위기 경보를 ‘관심’에서 ‘주의’로 한 단계 올리고 국방부도 인포콘(정보작전방호태세)을 격상했다.


신대원 기자 / shindw@heraldcorp.com

  • ▶ 손석희 “이런거 처음”…文 면전 시 읊은...
  • ▶ ‘늑장귀국’ 김학철, 비행기 없다 거짓말...
  • ▶ “임지현, 자진 입북…‘북한 돌아갈거야...
프리미엄 링크
이슈 & 토픽
베스트 정보
비즈링크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