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아내’ 반전 과거 조여정의 타깃, 고소영 아닌 윤상현이었다
기사입력 2017-03-21 14:17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 ‘완벽한 아내’ 조여정의 진짜 목표는 고소영이 아닌, 윤상현이었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완벽한 아내’에서는 이은희(조여정)가 심재복(고소영)에게 강한 집착을 보였던 이유가 밝혀졌다. 과거 은희가 재복의 남편 구정희(윤상현)를 좋아했기 때문. 그녀가 자신의 집에 진짜 남길 바랐던 사람은 재복이 아닌, 그녀의 남편 정희였다.


과거 재복이 정희의 공연을 보며 환호를 보내던 그 순간, 같은 장소에 있었던 은희. 사랑에 푹 빠진 눈으로 정희의 손짓 하나에 기뻐했고, 그가 재복이 내민 꽃을 받아주자 질투를 감추지 못했다. 재복이 남편 차경우(신현준)의 첫사랑인 걸 알면서도 2층에 들어오게 한 이유, 지난 4주간 시청자들을 쥐락펴락한 난제의 시작은 재복과 정희가 알지 못했던 은희의 오랜 사랑이었다.

그러고 보면, 은희는 정희와 처음 뵙는다며 악수를 한순간부터 매번 수줍어했고, 보호 본능을 자극했다. 재복이 집을 나간다고 하자 급하게 차키를 갖고 밖에 나가더니, 흥겹게 클래식을 따라 부르며 드라이브를 한 이유도 정희와 단둘이 집에 있을 생각에 기뻤기 때문일 터. 물론 정희에게는 “머리가 아파서 약국에 다녀왔는데 언니가 전화를 안 받네요”라며 눈물을 글썽였지만 말이다.

재복이 정희의 짐을 챙기러 집에 온 틈을 타 절박하게 매달리고, 계단에서 미끄러지며 깁스를 하게 된 이유 역시 정희 때문이었다. 재복이 아이들과 집을 나가자, 누구보다 행복한 표정으로 정희를 위해 정성스레 식사를 준비했지만, 예상과 달리 그 역시 본가로 돌아가겠다고 하자 불안했던 것. 정희를 집에 붙들어놓기 위해 일보 후퇴, 자존심까지 다 져버리며 재복에게 애원한 은희였다.

여전히 정희가 이혼은 안 된다며 재복에게 매달리자 은희는 차경우를 시켜 새로운 분란을 조장했다. 진욱(최권수)이가 재복과 정희의 아들이 아닌, 재복과 경우 사이의 아들일 수도 있다는 분위기를 조성한 것. 덕분에 재복과 정희는 한바탕 싸우게 됐고, 서로에게 상처만 가득 안기게 됐다. 이렇게 재복과 정희를 갈라놓고 싶은 은희의 빅픽쳐가 실현되는 것일까.

은희는 재복이 있는 집에서도 정희의 상처를 치료해주고, 손을 덥석 잡아 우유를 내미는 등 점점 과감해지고 있다.

wp@heraldcorp.com

  • ▶ 손석희, 게스트 송강호 지적에 “사람 무...
  • ▶ 필리핀 계엄령…투어 취소하면 위약금 낸...
  • ▶ 이낙연 청문보고서 채택 불발…野 “靑 사...
프리미엄 링크
이슈 & 토픽
베스트 정보
비즈링크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