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임종룡 “대우조선, 워크아웃 법정관리도 고려”
기사입력 2017-03-21 14:31 작게 크게
23일 추가지원 발표
임 “책임 회피 않할 것”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대우조선해양 추가 지원과 관련해 채무 재조정이 원할치 않을 경우 워크아웃이나 법정관리에 들어갈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

임 위원장은 21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대우조선 구조조정 방안으로) 법정관리, 워크아웃, 기업분할 여러 방안을 고려 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오는 23일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대우조선 유동성 지원 방안을 확정하고 산업은행 채권단은 같은 날 추가 지원 방안을 발표한다. 2015년 10월에 4조2000억원을 지원하기로 한 이후 1년 5개월 만에 또다시 추가 지원에 나서게 됐다.

임 위원장은 “2015년 10월 발표한 지원대책에도 불구하고 다시 구조조정 계획을 만들게 돼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며 “대우조선 기업 도산 시 있을 수 있는 어려움과 채권 금융기관이 안게 되는 부담, 실물경제 영향을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법정관리에 들어갔다가 청산된 한진해운과 대우조선 구조조정 방안의 형평성에 문제가 있으며, 정부 지원에 따른 도덕적 해이도 우려된다는 지적에 대해선 “모럴해저드를 없애야 하는 것은 굉장히 중요한 구조조정 고려 사안이기 때문에 충분히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대우조선에 유동성을 추가 지원하기에 앞서 “노동조합으로부터 자구노력에 동의하고, 회사 경영이 어려운 상황이 되지 않도록 무분규로 함께 하겠다는 동의서를 받겠다”고 말했다.

앞서 금융당국은 2015년 10월 대우조선에 4조2천억원 지원을 결정할 때와 지난해 11월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출자전환에 앞서 두 차례 노조 동의서를 받았다.

이어 임 위원장은 “대우조선에 추가 지원을 하지 않겠다는 말을 바꾼 것에 대한 부담과 책임을 지고서라도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공직자의 자세”라며 “순수하게 국민경제의 입장에서 대우조선을 처리한다는 점을 믿어달라”고 강조했다.

essential@heraldcorp.com

  • ▶ 박영선, '文씨 발언' 조원진에 “그러지 ...
  • ▶ 바르다김선생, ‘강매’ 해명…“시정 완...
  • ▶ 부산 기장 산불...주민들 “누군가 방화”...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