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호, 5월 25일 항소심…비자 발급 가능성 관심
기사입력 2017-04-18 09:56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메이저리거 강정호(30·피츠버그 파이리츠)의 음주 뺑소니 항소심이 다음달 말로 확정됐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강정호의 항소심은 다음 달 25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다.

강정호는 지난해 12월 서울 삼성역 사거리에서 혈중알코올농도 0.084%의 상태로 운전하다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지난 2009년과 2011년 음주운전 적발 사실까지 드러나면서 ‘삼진 아웃제’에 따라 면허가 취소됐고, 지난 3월 법원으로부터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지난해 말 만료된 미국 취업비자를 갱신하기 위해 “벌금형으로 선처해 달라”고 했던 강정호 측은 망연자실했다.

결국, 미국 취업비자 발급이 거부되면서 강정호는 미국으로 건너가지 못한 채 한국에서 조용히 연습에만 매진하고 있다.

1심 판결에 불복한 강정호의 항소심 날짜가 다음 달 25일로 잡히면서 강정호의 비자발급 가능성에도 다시 한 번 관심이 쏠리게 됐다.

강정호 측은 국내 변호사가 항소심 재판 준비를 전담하고, 미국 취업비자 전문 현지 이민법 전문 변호사가 협력하는 형태로 메이저리그 복귀 대책을 마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방산비리’ 하성용 KAI 전 대표 구속…...
  • ▶ 현금 없어도 되는 사회? 월간 신용카드 이...
  • ▶ 222년 만에 재현된 ‘정조 능행차’…주말...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