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터진 ‘송민순 회고록’…민주당은 난색·정치권은 맹비난(종합)
기사입력 2017-04-21 10:55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19대 대통령 선거일이 한달도 채 남지 않은 시점에서 ‘송민순 회고록’이 정치권의 화두로 떠올랐다. 특히 회고록에 언급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집중 포화를 맞고 있다. TV토론을 통해 ‘주적’ 논란이 불거진 상황에서, 다시 한번 북한 관련 이슈로 문 후보가 정치권의 비난 세례를 맞고 있는 것이다.

‘송민순 회고록’은 21일 중앙일보 보도를 통해서 재조명 됐다.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앞서 발간한 회고록을 통해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7년 11월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당시, 문재인 대통령 비서실장이 “북한에 반응을 알아보자”라고 말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사진=헤럴드DB]


당시 노무현 정부는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에서 최종적으로 ‘기권’을 결정했다. 이 때문에 노무현 정부는 북한 정부를 의식해 국제적 이슈로 떠오른 북한 인권을 외면했다는 비판에 직면했다.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선 당시 ‘기권’ 결정을 두고 국회 차원의 진상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 일기도 했다.

송 전 장관이 매체를 통해 공개한 문건은 자신이 작성한 수첩과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서 받은 메모로 알려졌다. 매체에 따르면 송 전 장관은 “김만복 당시 국가정보원장이 북한으로부터 연락받은 내용을 정리한 것”이라고 밝혔다.

송 전 장관이 공개한 문건에는 ‘만일 남측이 반공화국 인권결의안 채택을 결의하는 경우 10·4선언 이행에 북남간 관계 발전에 위태로운 사태가 초래될 수 있음을 강조한다’, ‘남측이 진심으로 10·4선언 이행과 북과의 관계 발전을 바란다면 인권결의안 표결에서 책임 있는 입장을 취해주기 바란다. 우리는 남 측의 태도를 예의주시할 것’이라는 내용이 적혀 있다. 무엇보다 ‘문재인 실장이 북한에 물어보라고 해서’라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말했다는 내용의 메모도 담겼다.

보도 직후 정치권을 중심으로 문 후보의 대북관에 대해 비난 세례가 쏟아지고 있다. 송 전 장관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문 후보가 북한 정권을 지나치게 의식해 북한 인권 문제를 눈감은 것으로 풀이될 여지가 크기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 측은 비난 여론이 커지는 것을 우려, 조기 진화에 나섰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이 문제는 이번 선거의 쟁점으로 만들 문제는 아니다”라며 “정치적 목적으로 우리 정부 관계자들의 남북 접촉사항들을 공개하기 시작하면 앞으로 북한하고 대화할 수 있을까. 예를 들어 우리가 가령 한미정상회담 내용을 공개하면 되겠나”라고 밝혔다. 또한 “모든 남북관계의 최종결정은 대통령이 내리는 것이지 비서실장이 내리는 게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미 ‘송민순 회고록’은 정치권의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바른정당은 문 후보의 관련 발언을 문제 삼고 나섰다. 바른정당은 “문 후보는 처음에는 기억이 안 난다고 발뺌하다 그 후 몇 차례에 걸쳐 발언 내용이 바뀌었다”면서 “대선을 앞두고 유권자의 올바른 판단을 위해 문 후보의 최근 TV 토론회에서의 발언은 반드시 진위가 가려져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바른정당은 지난 19일 문 후보를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캠프의 김유정 대변인은 “문재인 후보는 또 거짓말이냐. 문 후보는 지난 2월 9일 한 방송에 출연해서 송 전 장관 회고록에 나오는 대북 결재에 대한 논란은 왜곡된 것이라고 거짓말을 했다”라며 맹비난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의 비서실장인 윤한홍 의원은 “명백한 증거가 나온 것이다. 문 후보의 거짓말이 드러난 것”이라고 말했다. 정준길 캠프 대변인은 “문 후보에 대해 정식 고발장을 제출한다”라며 “문 후보가 당선 목적을 위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사실이 명백하게 드러났다”라고 했다.

재야 정치권에서도 문 후보를 향한 비난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제부,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문재인 ‘안보장사 부도난 꼴’이다”라며 맹비난했다.

신 총재는 “서양 속담에 악마는 디테일에 숨어 있다 아니라 ‘악마는 쪽지에 숨어 있는 꼴’이다. 한 번 속는 것은 속인 사람이 잘못이지만 두 번 속는 것은 속는 사람도 잘못이다. 돋보기 검증이 안보다”고 지적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유명 프로야구 선수, 성폭행 혐의 수사중...
  • ▶ '마약 의혹' MB아들 이시형, 다스 질문에...
  • ▶ ‘통영함 무죄’ 황기철 前해군총장에 국...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