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캐리어서 여성 시신 발견… 경찰 수사
기사입력 2017-04-21 18:32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 대전에서 여성의 시신이 담긴 캐리어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1일 대전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께 “대전 중구 사정동 한 빌라 앞 공터에 이상한 큰 가방이 있다”는 주민의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가로 50㎝, 세로 75㎝, 폭 30㎝의 검은색 여행용 캐리어 안에는 A(50ㆍ여)씨가 숨져 있었다. 니트에 청바지를 입은 A 씨는 키가 150㎝대의 작은 체구였다.


몸에 별다른 외상이 발견되지는 않았지만, 시신의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점으로 미뤄 경찰은 A 씨가 숨진 지 7~10일 가량 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한 주민으로부터 “새벽 2시께 모자를 쓴 한 남성이 캐리어를 끌고 가는 것을 봤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은 여성의 신원과 사인을 확인하는 한편 폐쇄회로(CC)TV 영상 분석을 통해 캐리어를 놓고 간 남성을 쫓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美, 한국 동의 없이도 북한 공격 가능”
  • ▶ “굶주린 북한군, 전쟁나도 전투 불가능한...
  • ▶ 깨끗한나라 “‘릴리안 생리대’ 전 제품...
프리미엄 링크
이슈 & 토픽
베스트 정보
비즈링크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