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호, 박유천 후임됐다…오늘부터 강남구청서 軍복무
기사입력 2017-05-12 08:43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배우 이민호<사진>가 12일 강남구청에서 사회복무요원(옛 공익근무요원)으로 군복무를 시작한다.

‘선 복무, 후 입소’라는 사회복무요원 규정에 따라 이민호는 먼저 강남구청에 출근해 복무를 시작하고 1년 이내에 병무청의 지시에 따라 육군 훈련소에 입소해 기초군사훈련을 받는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이민호는 촬영 중 부상과 교통사고로 인한 나쁜 몸상태로 사회복무요원을 판정받았다. 지난 2006년에는 교통사고로 허벅지와 발목 뼈가 부러져 다리에 철심을 박는 등 중상을 입었고, 2011년에는 SBS 드라마 ‘시티헌터’ 촬영 당시 차량이 반파되는 교통사고를 당했다.

한편 이민호가 근무하게 될 강남구청에는 가수 박유천이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하고 있어 두 한류스타의 만남에 눈길이 쏠린다. 박유천은 오는 8월 말 소집해제를 앞두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정청래 “배현진 큰일났다, 당선무효형 해...
  • ▶ 김흥국 거짓말 들통…警 “妻 폭행혐의 입...
  • ▶ 정두언 “한국당 재보선 망할 것…남북회...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