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임혁필ㆍ정종철, 비판글에 유재석 거론했다 팬심 뭇매
기사입력 2017-05-16 09:20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개그맨 정종철이 KBS 2TV ‘개그콘서트’(이하 개콘) 900회 특집을 폄훼했다는 논란이 제기된 가운데 개그맨 임혁필이 이에 동조하는 댓글을 달아 함께 네티즌의 뭇매를 맞고 있다.

정종철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개콘 900회를 축하드립니다만 전 900회 맞아 인터뷰 한 번 안들어왔다”며 “나름 친정 같고 고향 같은 프로그램인데 900회 인지도 몰랐다. 아쉽고 서글픈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사진출처=정종철 인스타그램 캡처]


이어 “900회라며 개콘과 관계없는 핫한 연예인 불러 잔치하고 그들에게 감사할게 아니다”며 “지금까지 버티고 열심히 아이디어 짜고 시청자분들께 웃음 드리려는 후배 개그맨들에게 감사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개콘 출신 개그맨들이 왜 웃찾사를 가고 코빅을 가는지 깊게 생각해라. 개콘을 지키는 개그맨들은 티슈가 아니다”라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이 글에 임혁필이 “동자야(정종철) 이런 게 하루 이틀이냐. 개콘과 아무 상관없는 유재석만 나오고”라는 댓글을 남긴 것.

네티즌은 두 사람이 ‘개콘’에 출연하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내면서 굳이 유재석을 거론하며 비판의 도구로 삼은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임혁필이 선배인 유재석의 이름을 함부로 부른 것은 잘못한 일이라며 불쾌감을 토로하는 네티즌도 적지 않았다.

[사진출처=정종철 인스타그램 캡처]


이에 임혁필은 “유재석과 이휘재랑 김한석이랑 다 72년생 친구”라면서 “유재석 선배는 KBS 직속이기에 어려움이 있어 말 놓기가 어색해 유재석이라는 표현한 것 같다”라고 자신의 SNS에 해명했다.

그러면서 자신을 향한 비난에 대해 “동갑내기이자 개그맨 20년 차인데 유재석이라고 불렀다는 이유로 쓰레기라는 소리까지 들어야 하냐”고 반발하기도 했다.

하지만 사과문에도 불고하고 계속되는 논란에 임혁필은 해당 글을 삭제했으며 정종철이 대신 사과하며 논란을 잠재우려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개콘’ 900회 특집에는 유재석뿐만 아니라 김준호, 김대희, 신봉선 등도 함께 출연해 5개월 만에 두 자릿수 시청률을 기록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잇단 추문’ 한화 이글스…보살팬들마저...
  • ▶ 대만 지진 야밤 엄습…규모 5.5에 온나라...
  • ▶ “김관진 석방, 납득 못 해”…檢, 법원 ...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