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외모패권주의는 계속된다…새 경호원도 감탄사
기사입력 2017-05-19 09:05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자발적 경호원으로서 잘생긴 외모로 주목받은 최영재 경호원이 일상으로 돌아간 가운데 문 대통령 곁을 붙어 다니는 새 경호원이 온라인상에서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통령 새 경호원이라네요”라는 말과 함께 사진이 게재됐다. 해당 사진은 이날 오전 광주 국립 5ㆍ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ㆍ18 민주화 운동 기념식에서 문 대통령을 경호하고 있는 경호원의 모습이었다.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에는 정장을 말끔하게 차려 입고 한쪽 팔에는 가방을 든 채 주변을 예의 주시하고 있는 경호원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새 경호원이 최영재 경호원 만큼이나 훤칠한 키와 뚜렷한 이목구비를 갖추고 있어 네티즌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것.

네티즌은 “얼굴패권주의”, “이분도 잘 생겼다”, “진짜 얼굴 보고 뽑는 것 아니냐”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아직까지 해당 남성이 실제 경호원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온라인 상에서는 해당 남성의 잘생긴 외모가 화제가 되고 있다.

한편 대통령을 직접 경호하는 경호원은 7급 공무원으로 대통령경호실 소속이다. 이들은 서류전형 필기시험 체력검정 인성검사 면접시험 신체검사 논술시험 신원조사 등 총 8단계의 전형을 거쳐 공개 채용된다.

onlinenews@hearaldcorp.com

  • ▶ 文,국민과의 대화..."좋은 일자리 창출 핵...
  • ▶ 국민 85.3%“文대통령 잘한다”
  • ▶ 친환경 산란계 농장서 농약 DDT 검출
프리미엄 링크
이슈 & 토픽
베스트 정보
비즈링크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