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런던여행이 더 힘든 이유?궁금한 ‘생체시계의 비밀’
기사입력 2017-05-19 11:04 작게 크게
5월 황금연휴가 끝나고 휴가앓이를 하는 이들이 있을지 모르겠다. 유럽 여행을 갔다온 이들이라면 더 적응하기가 힘들 수 있다. 서쪽으로 여행할 때보다 동쪽으로 여행할 때 시차적응에 어려움을 겪기 때문이다. 주범은 바로 생체시계다. 정확히 말하면 인체 내 생체시계가 정확히 24시간에 맞춰져 있지 않다는 데 있다. 우리 몸의 내재적인 하루 주기는 24시간이 아니라 24시간 30분 내외다.

지난해 7월 메릴랜드대 한 연구소가 뇌의 생체시계가 시차적응을 하는 과정을 시뮬레이션할 수 있는 수식을 개발했다.연구자들이 만든 수식에 내재적인 주기를 24시간 30분으로 집어넣자 서쪽으로 갔을 때는 시차적응에 걸리는 시간이 짧았지만 동쪽으로 갔을 때는 훨씬 더 길어졌다. 시뮬레이션에 따르면, 서쪽으로 여행할 때는 생체시계를 늦추는 방식으로 적응하고, 동쪽여행에서는 당기는 방식으로 적응한다. 


또 하나 흥미로운 사실은 지구 반대편으로 여행할 경우 몸이 생체시계를 늦출지, 당겨서 적응할지 가능성이 반반이 되는데 이 지점은 바로 열두 시간 시차가 아니라 대략 동쪽으로 아홉시간 시차가 나는 곳이란 사실이다. 즉 영국에서 아홉시간 빠른 한국으로 여행할 경우 생체시계는 늦추는 방식을 선택, 시차적응이 가장 어렵다.

‘강석기의 과학카페’를 통해 알기쉽게 주기적으로 제공해온 저자가 여섯번째 펴낸 ‘과학의 위안’(MID)은 막 실험실에서 나온 싱싱한 과학정보를 담고 있다.

노화와 관련된 최신 정보를 비롯, ‘기침과 재채기의 물리학’ ‘냉동인간은 깨어날 수 있을까’ ‘가짜 유전자가 있다’ ‘무더위를 잊을 수 있는 법’등 흥미로운 연구결과 120편이 들어있다. 지난해 보고된 과학계의 최신 연구결과를 집대성한 책을 한 권으로 만나보는 뿌듯함이 있다.

이윤미 기자/meelee@heraldcorp.com

  • ▶ ‘주점사건 엊그젠데’…한화家 김동선 또...
  • ▶ 최순실 인사개입 폭로 외교관, 文정부 와...
  • ▶ 최경환 “돈 안받았다” 국정원 “직접 줘...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