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폭스뉴스 설립자 로저 에일스 별세
기사입력 2017-05-19 11:29 작게 크게

미국의 보수 성향 뉴스채널 폭스뉴스(FoxNews) 공동설립자인 로저 에일스<사진>가 77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폭스뉴스는 18일(현지시간) 에일스의 부인 엘리자베스의 성명 발표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사인은 최근 화장실에서의 낙상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에일스가 플로리다 주 팜비치에 3600만 달러짜리 고급 저택을 샀는데, 숨지기 8일 전 그곳 화장실에서 넘어져 머리에 피를 흘렸다고 USA투데이가 911 구급대 기록 등을 인용해 전했다.

오하이오대학 방송국에서 방송 일을 시작한 에일스는 클리블랜드와 필라델피아 등에서 지역방송인 KYW-TV 프로듀서 등으로 경력을 쌓았고, 1960년대 말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의 미디어 보좌관으로 발탁돼 정계에 발을 내디뎠다. 이어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에게는 ‘공화당의 TV뉴스 플랜’ 보고서를 들고가 두터운 신임을 받았고,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 밑에서도 일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선거 캠프에도 TV 토론을 비롯해 주요 이슈가 불거질 때마다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1993년 CNBC 회장을 맡았던 그는 1996년 오랜 친구인 미디어 재벌 루퍼트 머독의 제의를 받고 폭스뉴스 설립자로 옮겨왔다. 이어 초대 최고경영자(CEO)를 지냈고 2005년 회장직에 올랐다. 그는 ‘공평함과 균형잡힌 뉴스’를 모토로 내세워 폭스뉴스를 CNN, MSNBC와 경쟁하는 뉴스채널 ‘빅3’로 키웠다. 방송가에서 그의 타고난 운영 능력과 시청률 경쟁 전략은 워싱턴 정가에서 ‘검은 천재’, ‘선전 기계의 지배자’라는 별칭을 얻게 했다.

김현경 기자/pink@heraldcorp.com

  • ▶ “‘북송위기’ 탈북민 일가족, 中 선양서...
  • ▶ 이혜훈 찬성, 유승민 반대…반으로 갈린 ...
  • ▶ 갈지자 장제원, 추경표결도 갈지자…의도...
프리미엄 링크
이슈 & 토픽
베스트 정보
비즈링크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