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이름표 부착 관행 재검토” 지시
기사입력 2017-05-19 15:46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내 각종 회의에서 참석자가 이름표를 부착하는 관행을 재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이름표 부착 관행이 권위주의적이란 판단 하에 이 같은 지시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브리핑을 통해 이날 진행된 문 대통령과 5당 원내대표 회동을 소개하며 “관례적으로 달았던 이름표를 달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이날 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열리는 각종 회의에 모든 참석자가 이름을 다는 관행에 대해 재검토해보라’고 지시, 이날 초청 오찬에서부터 문 대통령의 뜻을 반영해 명찰을 달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박 대변인은 또 “향후 이름표를 사용하는 관행에 대해 검토래 권위주의를 깨는 차원에서 청와대 직원들의 이름표 폐용에 대해 검토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dlcw@heraldcorp.com
  • ▶ 슈틸리케 “장현수, 유럽서 뛸수 있는 잠...
  • ▶ 한국당 삭발 사죄…“홍준표·김무성 정계...
  • ▶ 홍준표, 친박 겨냥 "당 지지율 오르는지 ...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