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이름표 부착 관행 재검토” 지시
기사입력 2017-05-19 15:46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내 각종 회의에서 참석자가 이름표를 부착하는 관행을 재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이름표 부착 관행이 권위주의적이란 판단 하에 이 같은 지시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브리핑을 통해 이날 진행된 문 대통령과 5당 원내대표 회동을 소개하며 “관례적으로 달았던 이름표를 달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이날 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열리는 각종 회의에 모든 참석자가 이름을 다는 관행에 대해 재검토해보라’고 지시, 이날 초청 오찬에서부터 문 대통령의 뜻을 반영해 명찰을 달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박 대변인은 또 “향후 이름표를 사용하는 관행에 대해 검토래 권위주의를 깨는 차원에서 청와대 직원들의 이름표 폐용에 대해 검토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dlcw@heraldcorp.com

  • ▶ ‘회생절차 신청’ 망고식스 강훈 대표 숨...
  • ▶ “명 짧은 놈” 김학철 SNS글에 경찰 출동...
  • ▶ ‘재입북’ 임지현, 4개월 전 카톡 보니…...
프리미엄 링크
이슈 & 토픽
베스트 정보
비즈링크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