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파격인사, 차기 검찰총장으로 이어질까?
기사입력 2017-05-19 17:54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윤석열 신임 서울중앙지검장과 박균택 법무부 검찰국장을 임명해 ‘파격인선’이라는 평가를받은 가운데, 현재 공석인 검찰총장 인사에도 관심이 쏠린다. 문 대통령이 가장 중요한 어젠다로 검찰 개혁을 앞세운 만큼 신임 검찰총장이 개혁의 의지를 몸소 보여주는 인물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검찰 내에선 인선 전에 자발적, 비자발적인 인사 쇄신이 대대적으로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현행 제도상으로 문 대통령이 검찰총장을 임명하도록 돼 있지만, 그 후보군은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가 추천한 후보를 법무부 장관이 제청하면 그 가운데 적임자를 임명하는 방식을 따라야 한다.

문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 “검찰총장 임명에 있어 권력의 개입을 차단하겠다”며 검찰 인사의 중립성과 독립성을 강조한 바 있다. 


따라서 우선 대대적인 검찰 개혁 인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인적 쇄신이 이뤄지고, 이후 새 정부의 국정철학에 맞는 유능한 인사가 총장 후보로 추천되는 수순일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미 기존 총장 후보군에 포함됐던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이 사의를 밝혔고 이창재 법무부 차관도 이날 사의를 표명했다.

검찰청법 제34조의2는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 소집을 요청해 총장 후보자를 선정하도록 규정한다. 위원회는 9명으로 구성되며 ▷법무부 검찰국장 ▷법원행정처 차장 ▷대한변호사협회장 ▷한국법학교수회 회장 ▷법학전문대학원협의회 이사장은 당연직이다. 여기에 사회적 신망이 높은 고등검사장급 출신 인사가 위원장을 맡고, 학식과 덕망이 높은 비(非) 변호사 3명이 추가된다.

위원회는 인사검증에 동의하는 후보자들로부터 학력, 경력, 재산, 병역 등 관련자료를 넘겨받아 적절성을 검토한다. 회의 개최와 논의 내용은 모두 대외비에 부친다. 이를 거쳐 후보자 3명 이상을 선정하고, 명단을 법무부 장관에 넘긴 뒤 일반에 공개한다.

이후 법무부 장관은 위원회가 넘긴 복수의 후보자 중 한 사람을 대통령에게 임명 제청하며 대통령이 후보자를 총장에 내정하면 국회의 인사청문회 절차로 넘어간다.

법조계에선 이번 총장 인선을 앞두고 상당수의 후보들이 검찰을 떠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비록 청와대가 검사장급으로 직급을 낮췄지만, 검찰 ‘빅4’ 보직 중 하나인 서울중앙지검장에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를 앉힌 것이 ‘세대교체 신호’로 읽히기 때문이다.

사법연수원 16기인 전임 김수남(58) 총장과 윤 신임 지검장 사이엔 약 50명의 고등검사장·검사장이 많다. 그러나 이들이 ‘기수 역전’을 피해 앉을 수 있는 자리는 손가락에 꼽을 정도로 적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어느 시의원의 고백 “이언주 좋은 줄로 ...
  • ▶ 홍준표 ‘위성정당’ 발언에 바른당 “아...
  • ▶ 대통령 사과 불구…한국당 총리 인준 거부...
프리미엄 링크
이슈 & 토픽
베스트 정보
비즈링크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