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9 부동산대책] 진웅섭 금감원장, “先대출 수요로 혼란 우려, 현장지도 만전”
기사입력 2017-06-19 10:35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형석 기자]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은 19일 정부가 발표한 ‘주택시장의 안정적 관리를 위한 선별적 맞춤형 대응방안’과 관련해 행정지도 변경과 금융회사에 대한 현장점검 등 신속한 후속조치를 당부했다. 특히 이날 발표된담보인정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의 맞춤형 조정 방안 시행일자가 오는 7월 3일로 고시됨에 따라 이에 앞서대출을 받고자 하는 수요가 급증할 것을 우려, 현장지도에 각별히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진 원장은 “LTV와 DTI의 맞춤형 조정 방안을 차질없이 시행해 우리 경제의 당면 과제인 가계부채 연착륙과 주택시장 안정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행정 지도 변경 등 후속조치를 신속하게 준비해달라”고 했다.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된 이날 부동산 대책은 청약 조정대상 지역의 LTV와 DTI를 10%포인트씩 내리고 집단대출 LTV 강화와 DTI 신규 적용 등의 내용을 담았다. 이는 금감원의 행정지도 사항이다. 


진 원장은 “이달 들어 은행권은 증가세가 둔화되고, 제2금융권은 감소세로 전환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으나 면밀한 시장 점검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특정지역 중심으로 주택가격이 상승하고, 주택매매거래량이 증가하면서 가계대출 증가세가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또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국내 대출금리가 상승하게 되면서 가계차주의 상환부담이 가중될 우려가 상존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가계부채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가계대출 일일상황 모니터링, 금융회사의 가계대출 관리계획 준수실태 점검, 가계대출 증가세가 높은 금융회사에 대한 리스크 관리실태 현장점검 등도 지속해 달라”고 당부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이달 1∼9일 가계대출은 은행권이 6천억 원 늘었고, 제2금융권은 2천억원 줄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은행권은 1조9천억 원, 제2금융권은 1조5천억원이 늘었다.

진 원장은 “이번 LTV 및 DTI 맞춤형 조정방안이 시행되기 전에 미리 대출을 받고자 하는 선(先)수요가 크게 발생할 경우 영업점 창구 혼란, 가계부채 안정적 관리의 어려움 등이 발생할 수 있다”며 “선대출 수요 등으로 인한 시장 혼란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각 금융회사에 대한 지도에도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DSR(총부채원리금상환액 비율) 도입, 가계 차주 연체부담 완화방안 등 이미 발표된 대책들을 차질없이 추진함과 동시에,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력해 8월 중 발표될 ‘가계부채 종합대책’도 빈틈없이 준비해달라”고 했다.

suk@heraldcorp.com

  • ▶ G70, 3시리즈·C클래스 발목 잡나…“충분...
  • ▶ [초과이익환수 D-100] “무모한 속도전 우...
  • ▶ 트럼프의 북핵 관점…“로켓맨은 카미카제...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