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사람잡은 창원 엘리베이터 사고… 승강기 도착전 문열려 30대 추락
기사입력 2017-06-19 17:55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대학 동창 2명이 술에 취해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던 중 엘리베이터 도착 전 문이 열려 탑승하려다 지하로 떨어져 한 명이 숨지고 한 명이 다쳤다.

지난 18일 오전 2시 30분께 경남 창원시의 한 상가 1층에서 엘리베이터를 타려고 대기 중이던 A(30)씨와 B(30)씨가 엘리베이터 지하 5m 아래로 추락했다.

[사진출처=123RF]


당시 이들은 상가 인근에서 술을 마신 뒤 4층 모텔에 숙박하려고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던 중이었다.

그러나 엘리베이터가 도착하기 전 문이 열리자 이들은 이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채 탑승하려다 지하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A씨가 숨졌으며 B씨는 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승강기안전관리공단과 합동으로 엘리베이터 결함 여부를 감식할 예정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은행권, 가상화폐 계좌 폐쇄 움직임
  • ▶ 정부 “가상화폐, 전면금지 안해”…관련...
  • ▶ MBC 신임부사장 변창립, 신동호 대신 ‘시...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