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아파트 분양가격 상승세…전년比 6.7% ↑
기사입력 2017-07-17 10:35 작게 크게
HUG 6월말 민간아파트 분양가격 공개
서울시 ㎡당 666만7000원 ‘인천의 2배’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지난달 전국 민간아파트 가격이 전월보다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개발ㆍ재건축사업의 영향으로 서울의 민간아파트 분양가격의 상승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공개한 6월 말 기준 ‘민간아파트 분양가격 동향’에 따르면 전국 민간아파트의 최근 1년간 ㎡당 평균 분양가격은 301만2000원으로 전월 대비 0.96% 상승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7% 상승한 수치다.

자료에 따르면 전국 17개 시ㆍ도 중 12개 지역이 전월보다 상승했다. 2개 지역은 보합, 3개 지역은 하락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권역별로는 수도권이 449만4000원으로 전월보다 2.41% 상승했다. 5대 광역시와 세종시는 0.87%, 기타 지방은 0.03% 상승했다. 규모별로는 전용면적 85㎡초과 102㎡이하(2.73%), 전용면적 60㎡초과 85㎡이하(0.68%)순으로 올랐다.

6월 전국에 분양된 민간아파트는 총 2만8446가구로 전월 대비 133%(1만6236가구) 증가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23%(8447가구) 감소한 규모다.

수도권에서 분양한 물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1626가구) 늘어난 총 1만8742가구로 집계됐다. 전국 분양물량의 65.9%를 차지했다. 5대 광역시와 세종시에는 지난해보다 41%(1409가구) 감소한 총 2054가구가 분양됐다. 기타지방은 총 7650가구로 지난해보다 53%(8664가구) 감소했다.

서울에선 강동구와 노원구, 양천구, 용산구, 은평구의 재개발ㆍ재건축 지역을 중심으로 4086가구의 신규분양이 이뤄졌다. 기존 분양가격보다 높은 가격으로 분양된 강동구와 용산구, 은평구의 영향으로 ㎡당 평균 분양가격은 전월보다 4.17% 상승한 666만7000원을 기록했다.

경기지역은 고양시와 남양주시, 성남시, 안산시를 중심으로 총 10,643세대 신규분양이 이루어졌다. ㎡당 평균 분양가격은 전월보다 0.43% 상승한 348만9000원으로 조사되었다. 인천에선 서구와 연수구에 총 4013가구가 분양되며 전월보다 1.09% 상승한 332만6000원으로 나타났다.

분양물량이 감소한 부산에서도 분양가 상승은 이어졌다. 서구와 부산진구에서 511세대 신규분양이 이뤄진 가운데 이번 집계대상에서 제외된 북구와 연제구의 영향으로 ㎡당 평균 분양가격은 전월대비 1.88% 상승한 361만6000원으로 집계됐다.

김성우 연구위원은 “재개발ㆍ재건축의 영향으로 서울의 민간아파트 분양가격 상승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며 “최근 청약시장이 국지적 과열 현상을 보이고 있지만, 입주ㆍ입주예정물량과 정부의 후속 정책발표 등이 부담요인으로 작용해 청약수요가 감소하며 민간아파트 분양가격 상승폭도 둔화할 것”으로 분석했다.

andy@heraldcorp.com

  • ▶ 文대통령 '여성장관 30%' 사실상 달성? 면...
  • ▶ 김무성 “문 대통령, 기본도 모르고 실현...
  • ▶ '국민은 레밍' 막말 김학철 “사죄…교묘...
프리미엄 링크
이슈 & 토픽
베스트 정보
비즈링크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