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출 옥죄자 고신용자도 P2P대출로 몰린다
기사입력 2017-08-09 11:37 작게 크게
중신용자(신용등급 4~7등급)들의 중금리 대출 창구로 알려진 P2P 대출로 고신용자들이 몰리고 있다. 8ㆍ2 부동산 대책으로 금융권의 주택담보대출 규제가 강화되면서 이 같은 현상은 향후 더욱 뚜렷해 질 전망이다.

9일 P2P업체 렌딧은 대출 고객 중 48.8%가 신용등급(CB) 1~3 등급의 고신용자라는 분석 결과를 내놨다. 지난 2015년 5월부터 지난달까지 26개월 간 집행한 총 587억6000만원, 4069건의 대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렌딧 관계자는 “실제로 고신용자들이 저축은행이나 카드론, 캐피탈에서 받는 금리가 생각보다 높다. 비은행의 평균 금리와 P2P 대출 금리를 비교해 보면, P2P 대출 금리가 경쟁력이 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고 설명했다.

렌딧은 CB 1~3등급 대출자 중 대환 외 목적으로 대출한 신규 대출자 74.7%의 이자 비용을 2년 약정, 원리금 균등상환 방식으로 환산한 결과, 고신용 대출자들이 총 11억3000만원의 이자비용을 절약했다고 분석했다.

렛딘의 통계 분석에 따르면 저축은행, 캐피털 등 2금융권의 평균 대출금리는 12.7%로 대출자들이 내야 하는 이자의 총합은 20억7000만원으로 산출됐다. 그러나 렌딧 대출자 중 고신용자들의 평균 대출금리는 5.7%로 집계됐다. 고신용 대출자들이 내야 하는 이자의 총합이 9억4000만원으로 크게 줄었다.

CB 1~3등급 대출자 중 대환 대출자는 25.3%를 차지하는데 이들 역시 기존에 보유한 대출을 P2P 대출로 대환해 총 7억2000만원의 이자를 절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환 외 대출자가 절약한 이자비용을 더하면 CB 1~3등급의 대출자들이 P2P 대출을 통해 총 18억5000만원의 이자비용을 절약한 셈이다.

황유진 기자/hyjgogo@

  • ▶ 포항여고가 문대통령께 선물한 3행시 '나...
  • ▶ 안철수, 김기옥 원외위원장에 “싸가지없...
  • ▶ ‘세월호 위해 노력했다’는 장제원, 참사...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