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노무현 대통령 수사’ 이인규 前중수부장 미국행 논란
기사입력 2017-08-11 01:25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고 노무현 대통령을 수사했던 이인규 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중수부장)이 돌연 변호사 업무를 그만두고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이어서 해외 도피 의혹이 커지고 있다.

검찰을 떠나 변호사로 변신한 이 전 중수부장은 지난 7월 법무법인 바른을 그만두고 이달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8년간 근무하던 로펌을 갑자기 그만두고 미국으로 가는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노무현 전 대통령 소환조사가 예정된 지난 2009년 4월 30일 오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이인규 당시 대검 중수부장이 청사 밖을 내다보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사진=JTBC ‘뉴스룸’ 캡처]



이 전 중수부장은 문재인 정부 들어 국정원이 주도하고 있는 적폐청산 작업에 압박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는 해석이 나온다.

국정원 적폐청산 TF는 MB 정부 당시 원세훈 국정원장의 댓글 활동 및 SNS 장악 문건, 서울시 간첩 조작사건, 고 노무현 대통령 논두렁 시계 사건 등 13대 의혹을 조사 중이다.

이 전 중수부장은 13가지 의혹 중 논두렁 시계 사건의 주요 당사자로 지목돼 조사대상 1순위로 꼽힌다.

고 노무현 대통령 서거 전 검찰 수사를 담당했던 이 전 중수부장은 당시 수사 과정에서 고압적 태도로 일관한 사실에 세간에 화제가 된 바 있다. 또한 이 전 중수부장은 지난 2015년 2월 권양숙 여사가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에게 받은 명품시계를 논두렁에 버렸다는 이른바 ‘논두렁 시계 사건’이 국정원 주도로 이뤄진 것이라며 검찰은 이와 관련해 언론 플레이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 사건이 언론에 보도되면서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 부부의 명예가 크게 훼손된 바 있다. 그러나 논두렁 시계 사건은 훗날 실체가 없는 사건으로 드러나 당시, 검찰이나 국정원의 여론 조작 가능성이 제기됐다.

국정원 측은 최근 이 전 중수부장을 만나 당시 사건 등에 대해 한 차례 면담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면담 후 국정원 측은 수사권이 없는 한계 때문에 의견 청취에 그쳤다고 한다. 또한 이 때문에 국정원은 논두렁 시계 사건의 검찰 피의사실 공표 관련 진상은 검찰이 자체적으로 조사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검찰이 자체 진상 파악에 나설 경우, 이 전 중수부장이 검찰 수사 대상 1호가 됐을 것으로 예상됐다. 그런데 이 시점에 이 전 중수부장이 8년간 다니던 로펌을 그만두고 돌연 미국으로 출국한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논두렁 시계 사건은 대검 중수부가 고 노무현 대통령을 조사하던 2009년 5월 13일 “노 전 대통령은 권 여사가 자기 몰래 시계를 받아 보관하다가 지난해, 박연차 전 회장에 대한 수사가 시작되자 시계 두 개를 모두 봉하마을 논두렁에 버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SBS가 보도하면서 불거진 사건이다.

이어 봉하마을 논두렁에 버려졌다는 억대 명품시계에 대한 언론의 관심이 집중됐다. 그로부터 10일 뒤 노무현 전 대통령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검찰이 전직 대통령을 수사한 후 별다른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자 시간을 끌면서 망신주기를 했다는 지탄이 제기되는 대목이다.

이 전 중수부장은 이 사건에 대해 “검찰이 아니라 국정원이 주도했다”고 주장하면서 관련된 진상에 대해 “나중에 얘기를 하겠다”고 거듭 강조해왔다. 또한 국정원 적폐청산 TF조사에 대해서도 “조사하면 그때 이야기를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지금까지 국정원 소행이라는 자기 주장의 근거는 내놓지 않고 있다. 국정원은 이와 관련해 논두렁 시계 사건과 국정원은 전혀 관계가 없다는 입장이다. 결국 당시 검찰의 역할이 중요해지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논두렁 시계 사건과 관련해 당시 대검 중수부를 대상으로 진상조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법조계에서는 이 전 중수부장의 미국행에 대해 피신일 가능성이 높다는 평이 나온다. 이 전 중수부장은 미국행의 이유로 해외유학을 들고 있는데 50대 후반의 변호사가 해외로 나갈 일이 뭐가 있겠느냐는 것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반기문 “文 4강 대사, 아무나 해도 된다...
  • ▶ “재산 431억 MB 청계재단, 장학ㆍ복지사...
  • ▶ 투자은행 UBS "美ㆍ北 설전은 두마리 개의...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