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신 종가 “현충사 왜나무 ‘금송’ 치워” 진정
기사입력 2017-08-13 09:32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종가에서 문화재청을 상대로 진정을 앞두고 있다. 이순신 장군을 모신 충남 아산시 소재 현충사의 사당 앞에 우뚝 선 왜의 상징 금송(金松ㆍ고마야키)을 치워달라는 요구다.

노컷뉴스 13일 보도에 따르면 이순신 장군 종가와 시민단체 문화재제자리찾기는 이러한 진정을 과거에도 제기했으나 반려됐고, 올해도 다시 이날 진정서를 접수할 예정이다.

광복절 72주년은 물론 내년 이순신 장군 순국 및 임진왜란 종결 470주년을 앞둔 시점에서 ‘더 이상 금송을 방치해둘 순 없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종가에서 현충사 사당앞 금송을 치워달라는 진정을 13일 제기한다. 사진은 현충사 은행나무길.


1970년 12월 6일, 청와대에 있던 금송이 현충사에 옮겨 뿌리를 내렸다. 당시 박정희 대통령은 금송 한 그루를 사당 앞 오른편에 직접 헌수했다. 그러나 이 금송은 일제강점기 당시 조선총독부의 자리를 이어 사용한 청와대에 남겨져있던 일제의 잔재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일본이 원산지인 금송은 일본에서 가장 대중적인 나무 중 하나며, 일본 신화에도 등장한다. 박상진 경북대 명예교수는 노컷뉴스와 인터뷰에서 “일본의 ‘고사기’에 따르면, 신이 일본에 심어야할 나무와 그 용도를 정해줬는데, 그 중 한 나무가 ‘고야마키’라 하는 금송이었다”고 설명했다.

전후 사정이 이런데도 문화재청은 왜 이들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는 걸까. 금송의 현상유지의 근거로 내세우는 것은 ‘시대성’과 ‘역사성’이다. 문화재청은 2011년 당시 “해당 금송은 1970년대의 시대성과 박 전 대통령의 기념식수 헌수목이라는 역사성을 동시에 내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결정은 현재까지도 유효하다.

‘이순신 종가’는 이에 반발했다. 종부 최순선 씨는 노컷뉴스와 인터뷰에서 “박 전 대통령이 아니면 이순신 장군이 영웅이 아닌 거냐”며 “애국과 애민의 리더십에 대해 자손들은 자부심을 갖고 살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금송은 그 자리에 어울리지도 않고 역사성에도 맞지 않는다”며 문화재위의의 ‘역사성’ 근거에 정면으로 반박했다.

이순신 종가는 진정서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후 정부가 과거사에 대한 적폐청산을 언급하고 있는데 금송의 이전 문제도 본격적으로 논의될 시점이 왔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시대적 요구를 받아들여 현충사의 금송을 경내 밖으로 이전해 줄 것을 요청 드린다”며 “문화재위원회를 통해 이전에 관한 사항을 심의해달라”고 요구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반기문 “文 4강 대사, 아무나 해도 된다...
  • ▶ “재산 431억 MB 청계재단, 장학ㆍ복지사...
  • ▶ 투자은행 UBS "美ㆍ北 설전은 두마리 개의...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