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관병ㆍ관리병 대상 추가 갑질 의혹 정황
기사입력 2017-08-13 10:59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육군이 공관병과 관리병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진행한 결과, 일부 야전부대 지휘관들의 소위 ‘갑질’ 의혹이 추가로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13일 “육군이 지난 4일부터 11일까지 90개 공관(관사)에 근무하는 100여 명의 공관병을 대상으로 인권침해나 부당 대우를 받았는지에 대한 전수조사를 마쳤다”면서 “일부 부대에서 부당 대우가 있었다는 정황이 나타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그는 “의혹이 불거진 부대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를 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전수조사 결과가 후속 인사에 반영될 것”이라며 “국방부에서대책 방안을 곧 내놓을 것”이라고 전했다.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이후인 이달 말에는 중장급 이하 속 인사가 예고 돼 있다.

해공군은 규모가 작아 전수조사는 하지 않고 있다. 국방부의 또 다른 관계자는 “육군이 전수조사 결과와 대책 방안을, 해·공군이 대책 방안을 각각 국방부로 보고해 종합적인 대책안을 마련 중”이라고 설명했다. 해ㆍ공군은 공관병 규모가 작아 이번에 별도로 전수조사는 하지 않고 대책 방안을 국방부에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박찬주<사진> 전 제2작전사령관(육군대장)의 공관병 갑질 논란으로 공관병 운영 제도를 아예 없애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일각에서는 공관병 이외 운전병, PX병, 골프장 관리병 등 다른 비전투분야에 근무하는 병사들도 전수조사를 벌여야 한다는주장도 나오고 있다.

cook@heraldcorp.com



  • ▶ 반기문 “文 4강 대사, 아무나 해도 된다...
  • ▶ “재산 431억 MB 청계재단, 장학ㆍ복지사...
  • ▶ 투자은행 UBS "美ㆍ北 설전은 두마리 개의...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