즉석에서 우울증 진단…구글, 모바일 서비스 출시
기사입력 2017-08-24 19:21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구글이 우울증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많아지자 모바일로 즉석에서 진단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구글은 24일 전미정신질환연합과 공동 개발해 스마트폰에서 설문 형태로 우울증을 진단해주는 서비스를 미국에서 선보인다고 밝혔다.


모바일로 구글에 접속해 우울을 뜻하는 디프레션(depression)의 단어로 검색하면 ‘지식 패널’로 연결돼 곧바로 진단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서는 ‘최근 2주 동안 하는 일에 얼마나 자주 흥미를 잃었습니까?’ 등의 질문에 차례대로 답하면 우울 장애 검사 기준에 따른 진단 결과를 알려준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아동수당 20일부터 신청…'12년생' 우리 ...
  • ▶ 오사카 6.1도 지진 死 3ㆍ傷 214…韓 피해...
  • ▶ 하태경에 신경 끄라던 김부선 돌연 “용서...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