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문화스포츠 칼럼-박영상 한양대 명예교수]또 불거진 공영방송 내홍
기사입력 2017-09-06 11:38 작게 크게

KBS와 MBC 양사 노조는 4일부터 경영진 퇴진을 내 걸고 총파업에 돌입했다. 방송사들의 동시 총파업은 2012년 이후 5년만이다.

묘하게도 정권 교체와 맞물린다. 게다가 처음으로 MBC사장이 부당 노동행위를 했다는 노동부의 고발도 이어졌다.

방송사 노조들이 총파업의 구실로 내건 것은 현 경영진이 방송다운 방송을 만들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노조가 조직적인 행동을 나서기 전에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0년 동안 가장 심하고 참담하게 무너진 부분이 특히 공영방송’이라고 천명했다.

며칠 전 취임한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은 공영방송 사장이 공적 책임과 공정성을 지키지 않았다면 감독권을 행사하여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또 관련 학회나 시민단체들도 양대 방송사 사장퇴진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잇달아 내고 있다. 방송사 사장에 대한 질타의 목소리가 한꺼번에 터져 나오고 있다. 버티기 힘든 상황으로 가고 있다.

공영방송 사장 자리는 정권이 바뀔 때마다 늘 뜨거운 감자로 등장하곤 했다. KBS의 경우 2003년 서동구 사장이 낙하산 인사 논란으로 한 달 만에 자진 사퇴했고 정연주 사장은 이명박 정부가 방만한 경영 책임을 물어 해임되었다. 그 후 취임한 김인규 사장은 공정방송을 요구하는 노조와 석달 넘는 파업을 겪었다.

길환영 사장도 세월호 보도와 관련해서 해임되었고 지금 고대영 사장도 무리한 조직개편과 편파 방송을 방조했다는 이유로 사퇴 요구를 받고 있다.

MBC 엄기영 사장은 2008년 취임했지만 방송문화진흥회 사퇴 압박에 임기 1년을 남기고 무릎을 꿇었다.

김재철 사장은 이명박 대통령의 측근이라는 논란 속에서 취임하여 2012년 공정방송을 요구하는 노조와 반년이 넘는 파업을 경험하기도 했다.

현 김장겸 사장은 지난 3월 취임했지만 제작에 지나치게 관여했고 불법노동 행위를 했다는 이유로 노동청의 특별감사를 받은 후 고발되어 조사를 받는 지경에 이르렀다.

지난 10년간 공영방송 사장들 중 제대로 이임식을 치루고 후배들의 박수를 받고 떠난 사람은 거의 없다. 쫓겨나듯 황급히 자리를 비웠다. 이번에도 비슷한 모양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쯤해서 두 회사에 근무하는 언론인, 방송인들이 한번 쯤 생각해 볼 일이 있다. 선배, 후배, 윗사람으로 같이 지내 온 사람을 이런 식으로 내모는 것이 과연 최선인지를 곰곰이 따져 보는 일이다. 몰아 부치는 것만이 능사는 아니다.

현직 사장들이 얼마나 큰 잘못을 저질렀는지 자세히 알 수 없다. 또 알고 싶지도 않다. 다만 제작에 지나치게 간여했고 공정방송을 방해한 것이라면 얼마든지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찾을 수 있다고 본다.

또 꼭 바꾸어야 한다면 윽박지르듯 내몰 것이 아니라 스스로 나갈 수 있는 명분을 주는 것이 성숙한 사람들의 문제해결 방법이다.

한 평생 방송인으로 살아 온 그들이 아닌가! 방송의 날 축하연에 몰려 와 구호를 외치고 사장들은 화물 엘리베이터를 타고 황급히 현장을 떠나는 광경을 보는 국민들은 과연 무엇을 생각할까?

  • ▶ 김관진 이어 임관빈도 석방…檢 댓글수사...
  • ▶ ‘뇌물수수 혐의’ 전병헌 구속영장 기각...
  • ▶ 안철수, 김기옥 원외위원장에 “싸가지없...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