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갤러리]
기사입력 2017-09-12 11:21 작게 크게

양아치, 갤럭시, 대륙이동설클럽, not 8Hz, 2017, mixed media, 428×196×126cm, [사진 남기용 에르메스 재단 제공]

녹색 카펫과 커튼으로 뒤덮인 전시장, 영상이 재생되는 모니터, 소리가 흘러나오는 스피커, 투명한 구슬로 장식한 심벌즈, 전자 키보드와 샹들리에 그리고 새장. 제각각의 오브제가 전시된 이 작품은 양아치(47)작가의 개인전 ‘When Two Galaxies Merge’의 풍경이다. 만날 수 없는 것들이 만나는 순간은 어쩌면 ‘사랑이 시작되는 순간’일지 모르겠다. 아뜰리에 에르메스, 11월 22일까지.
  • ▶ 문성근 ‘김부선 스캔들’ 얽히자…“어처...
  • ▶ “해ㆍ공군은 전두환에 반기”…12·12 때...
  • ▶ “손흥민 토트넘서 30m 뛰면 골대, 여긴 ...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