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생생건강 365] 직장인 스트레스, 줄이는 방법 있다
기사입력 2017-09-13 07:43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현대인들의 각종 스트레스가 극에 달하면서 병원을 찾는 사람들이 점차 늘고 있습니다. 스트레스는 수면장애, 소화불량, 탈진 등을 유발하는 온갖 질병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특히 이러한 증상들이 지속되면 자주 피곤을 느끼며, 자신감과 의욕을 상실하고 때로는 사람들로부터 소외됐다는 생각, 아무도 나를 인정해주지 않는다는 외로움에 우울증을 일으킬 수 있고, 더 심각하면 자살에까지 이를 수 있는 심각한 질병입니다.


스트레스는 초기단계에 치료를 시작할수록 치료기간도 짧고 효과도 높습니다. 특별한 이유 없이 마음이 불안, 초조, 우울할 때에는 운동, 취미생활 등 삶에 기쁨을 주는 요인을 통해 일상생활의 변화로 스트레스를 덜어줘야 합니다. 또한 스트레스가 두통, 위장장애, 식욕 부진 등으로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상황까지 진행되었다면 전문가와의 상담을 통해 위장약, 진통제, 항우울제 등의 약물을 도움을 받으면서 대처방법을 익혀야 합니다.

지나치게 완벽함을 추구하다 보면, 스트레스와 불안, 긴장으로 건강을 해치고 더 나아가서 타인과의 관계에서까지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따라서 완벽주의자가 되기보다는 실패를 두려워말고 현명하게 포기와 거절할 수 있는 방법을 익히는 것이 좋습니다.

<도움말:고대 구로병원 가정의학과 김선미ㆍ정신건강의학과 이문수 교수>

kty@heraldcorp.com

  • ▶ 평창 롱패딩 열풍…반색하는 패션ㆍ아웃도...
  • ▶ 최순실 인사개입 폭로 외교관, 文정부 와...
  • ▶ 한화 3남 김동선 “소란 피해자들께 엎드...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