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해철 “박성진ㆍ류영진 ‘김명수 협상카드’ 아니다”
기사입력 2017-09-13 08:30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최진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인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인사 문제를 조건을 내걸고 처리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를 잃게 되더라도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나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의 사퇴를 협상 카드로 쓰지 않을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야권은 김명수 후보자의 표결을 앞두고 박 후보자와 류 처장에 이어 탁현민 청와대 선임행정관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사진=박해묵 기자/mook@heraldcorp.com]


전 의원은 “저희가 오기로 밀어붙인다든지 막무가내로 하지 않고 실제로 자진 사퇴한 분도 적지 않게 있다”면서 “그것(특정 후보자의 사퇴)을 조건으로 해서 뭘 한다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인사청문회를 하면서 후보자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그 문제점에 대해 서로 토론하고 판단을 구하는 것이 맞지만, 이미 선입견과 예단을 갖고 그것을 관철하기 위해 얘기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전 의원은 다만 “협치는 정말 해야 하고 4당 구조 하에 민주당이 해야 될 일”이라면서 “협치는 기본적으로 설득의 노력도 필요하지만 정부ㆍ여당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을 때로는 양보하고 절충점을 찾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전 의원은 박 후보자에 대한 여당 내 기류에 대해 “상임위에서 잘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오늘 여야가 청문보고서 채택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예정돼 있기 때문에 그 결과를 지켜보자”고 말을 아꼈다.

ipen@heraldcorp.com

  • ▶ 평창 롱패딩 열풍…반색하는 패션ㆍ아웃도...
  • ▶ 최순실 인사개입 폭로 외교관, 文정부 와...
  • ▶ 한화 3남 김동선 “소란 피해자들께 엎드...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