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거래 급감…일단 ‘버티기’?
기사입력 2017-09-13 11:20 작게 크게
8·2대책이후 ‘매도’ 보다 ‘관망’

서울 아파트의 9월 거래량이 전달의 절반 이하 수준으로 급감한 걸로 나타났다. 정부는 ‘8ㆍ2 부동산대책’으로 다주택자에게 주택 매도 압력을 가했지만, 시장은 성급한 매도 보다는 관망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규제를 포함한 추가 대책을 보며 입장을 정하겠다는 버티기 움직임도 감지된다.

13일 서울시가 운영하는 부동산포털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12일 현재 9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신고일 기준)은 총 2624건으로 집계됐다. 하루 평균 218.7건이 거래된 셈이다. 이는 8월의 일평균 거래량(482.9건)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 작년 9월(일평균 361.3건)의 60%선이다.

지난달 아파트 거래량은 1만4970건이었다. 역대 8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으론 최대치였다. 8ㆍ2대책이 발표된 달이지만, 최장 60일에 달하는 주택거래 신고기간으로 인해 6ㆍ7월 계약분이 8월에 대거 신고된 탓이다.

강남4구의 거래량이 직격탄을 맞았다. 투기과열지구 지정으로 조합설립인가 이후 재건축 아파트 거래가 묶인 데다 주택 구매심리도 크게 위축됐다. 강동구 거래량은 9월 들어선 8.2건이다. 전달 일평균 30.3건이던 게 73%나 줄었다. 서초구의 9월 거래량도 전달 대비 67.6 % 감소했고, 강남구도 66.1% 하락했다. 송파구는 전달 33.2건 거래되던 게 이달은 13.3건으로 60.1% 줄었다.

비(非)강남권에서 투기지역으로 지정된 성동구의 아파트는 일평균 거래량이 6.7건으로 지난달(20.6건)보다 67.7% 감소했다. 투기지역이 된 노원구는 일평균 거래량이 25.4건으로 지난달(54.3건)대비 53.2% 줄었다. 평소 거래량이 많지 않은 중랑구(-26.1%)와 금천구(-22.5%)는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감소폭이 적었다.

홍성원 기자/hongi@heraldcorp.com

  • ▶ 제네시스 G70, 첫날에만 2100대…올목표 ...
  • ▶ 美日, 파괴ㆍ압박 한다는데…韓, 대북 인...
  • ▶ 연준, 최초 ‘쌍끌이 긴축’ …“美 경제...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