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아르곤’, 이경영이 전한 기자로 사는 법
기사입력 2017-09-13 18:40 작게 크게
-“뉴스가 사실 잃고 권력자의 대변인 되면 안 돼”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탐사보도극 ‘아르곤’이 언론의 역할에 대한 묵직한 화두를 던졌다.

12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 4회에서 HBC를 떠나는 최근화(이경영 분)가 김백진(김주혁 분)에게 전하는 당부가 화두를 던지며 깊은 여운을 남겼다.


이날 방송에서 최근화는 갑작스럽게 사직서를 제출했다. 승진 기회를 마다하고 앵커로 남기를 자처했던 최근화가 HBC를 떠나 정치권에 입성한다는 소문이 파다하게 퍼졌다. 누구보다 최근화를 믿고 의지했던 김백진도 “기자는 약자의 대변인이라고 그렇게 떠들더니 결국은 여의도로 간다”며 실망을 금치 못했다. 이는 사실이 아니었다. 최근화는 대장암으로 시한부 판정을 받았던 것. 평생 몸담았던 HBC를 아쉽게 떠나며 최근화는 김백진에게 ‘뉴스나인’ 메인 앵커를 맡아달라고 당부했다. ‘아르곤’을 떠날 수 없어 고민하던 김백진은 방송 말미 최근화에게 “해보겠다. 9시 뉴스”라고 결심을 전했다. 많은 대화가 오가지 않았지만 눈빛만으로 서로의 진심을 전달했다.

누구보다 ‘아르곤’을 아끼고 자랑스러워하는 김백진이 ‘뉴스나인’ 메인앵커에 도전한 데는 최근화의 진심 어린 조언이 있었다. 최근화는 “마음은 편하지만 방송은 걱정 된다. 겁이 난다”고 솔직한 진심을 전했다. 이어 “뉴스가 사실을 잃고 권력자의 대변인이 되면 안된다”라고 HBC의 현실을 짚었다. 또 “‘뉴스나인’의 앵커가 된다는 것은 HBC의 대표 목소리가 되는 거다. 지금처럼 편향된 색깔에서 벗어나 진짜 보도를 할 수 있다. 지금이 보도국을 바로 세울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해”라며 “내가 하지 못한 걸 네가 해줬으면 좋겠다”고 간곡하게 부탁했다. 한 사람의 언론인으로서 HBC의 미래를 걱정하는 최근화의 고뇌 어린 진심에 김백진도 결단을 내렸다.

최근화는 김백진이 ‘아르곤’ 팀원들을 지키고 싶다며 조언을 구했을 때 “길게 살아남아 보도하는 것도 기자”라며 미드타운 관계자와의 식사 자리를 마련할 정도로 현실적인 감각을 가진 기자였다. 때로 현실과 타협하는 것처럼 보였던 최근화가 죽음을 앞두고 털어놓은 고민과 날카로운 메시지는 시청자들에게도 뉴스의 가치, 진짜 뉴스와 기자는 무엇인지에 대한 묵직한 화두를 던졌다. 철저한 원칙주의자 팩트제일주의 김백진이 ‘뉴스나인’ 앵커 자리에 앉고, HBC 보도국을 바로세울 수 있을지 주목된다.

최근화와 김백진의 나이를 뛰어넘는 우정과 기자로서의 공명은 감정의 폭발 없이도 묵직하고 깊었다. “나 죽게 됐다. 2달, 8주, 56일 남았다”고 담담히 소식을 전한 최근화는 김백진에게 HBC의 미래를 맡겼다. 최근화를 위해 로버트 윈스턴 장관의 단독 인터뷰까지 양보했던 김백진은 충격적인 시한부 사실에 놀라면서도 “죽지마”라고 거친 감정을 서툴게 드러냈다. 오랜 시간 믿고 의지해온 두 사람의 진한 우정에 시청자들은 눈시울을 붉혔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뉴스가 무엇인지, 진짜 기자가 어떤 모습이어야 하는지 ‘아르곤’을 보며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됐다”, “최근화의 고민이 너무 현실적이었다. 가슴을 울렸다”, “이 시대에 꼭 필요한 드라마다”, “뉴스가 무엇인지, 기자가 어떤 가치를 가지고 있어야 하는지 생각하게 된다”, “두 남자의 우정에 나도 모르게 눈물을 흘렸다”, “김주혁과 이경영의 담담하지만 감정을 드러낸 연기가 시너지를 발휘하며 최고의 명장면을 탄생시켰다”고 평가했다.

/wp@heraldcorp.com

  • ▶ 北 귀순사건 후폭풍…JSA 경비병력 모두 ...
  • ▶ 포항 수능종료 6시간만에 지진…2.3규모
  • ▶ [2018 수능] 더 어려워진 수학…올해 수능...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