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KAI 차세대 전투기사업 회계분식 여부 수사나서
기사입력 2017-09-13 22:24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 검찰은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초대형 국책사업인 한국형 전투기(KF-X) 사업과 관련해서도 회계 분식을 벌인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을 포착해 사실관계와 혐의 유무를 추적하고 있다.

13일 검찰 등에 따르면 KAI 경영 비리 혐의를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이용일 부장검사)는 최근 방위사업청으로부터 KF-X 사업 중 KAI와 관련한 사업내용과 예산자료를 제출받았다.

[사진=연합뉴스]


검찰은 이들 자료를 토대로 KAI 경영진이 KF-X 사업과 관련한 납품계약에서 회계기준에 맞지 않게 매출과 이익을 부풀린 정황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 2015년부터 시작된 KF-X 사업은 2026년까지 약 8조원을 투자해 공군의 기반 전력으로 활용할 전투기 120여대를 국내 연구개발로 확보하는 사업이다. 건국 이래 최대 무기 사업으로 꼽히며 전투기 생산까지 포함해 총 18조원이 투입되는 초대형 국책사업이다.

앞서 검찰이 증거인멸교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KAI 박모 실장은 KF-X 사업과 관련한 개발부서를 책임지는 자리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가 이끄는 KAI의 고정익 항공기 사업부서에는 T-50 고등훈련기와 KF-X 개발사업 등 대형 무기체계 개발사업이 포함돼 있다.

박 실장은 검찰과 금융감독당국이 분식회계 의혹 조사에 들어가자 회계 분식과 관련한 중요 증거를 골라낸 다음 부하 직원들에게 이를 파쇄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파쇄를 지시한 자료에는 최고경영자(CEO) 보고 문건 등 분식회계와 관련한 핵심증거자료들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KAI 분식회계 수사가 18조원 규모의 KF-X 사업 전반을 겨누는 새로운 수사는 아니라는 입장이다.

검찰 관계자는 “분식회계 수사 범위에 KF-X 사업 프로젝트가 포함될 경우 이를 들여다볼 수 있지만, KF-X 사업 비리를 타깃으로 수사를 벌이는 것은 아니다”라며 “방위사업청에서 관련 자료를 받는 것은 방산비리 수사 진행에서 당연한 수순”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검찰은 KAI가 공정률 진행 속도를 부풀려 보고해 수익을 허위로 늘린 정황을 포착하고 하성용 전 대표가 작년 5월 연임 달성 등을 위해 분식회계를 직접 지시하거나 묵인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검찰은 조만간 하 전 대표를 불러 경영 비리 의혹 전반을 추궁할 방침이다.

검찰은 KAI의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해 KAI 본사가 있는 사천시의 고위공직자 A씨를 이날 소환조사했다.

검찰은 A씨가 이모 경영지원본부장(상무)에게 청탁해 지원 서류 조작 등의 방법으로 아들을 KAI 정규직 사원으로 취업시켰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文대통령 유엔 기조연설]“평화” 32회 ...
  • ▶ [文대통령 유엔 기조연설]‘보수 아이콘’...
  • ▶ 생수 냄새, 입 대려는 순간 비릿…민원 폭...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