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접근성, 청약경쟁률 높였다
기사입력 2017-09-14 08:48 작게 크게
강남3구ㆍ용산구ㆍ마포구 등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한강 접근성이 청약경쟁률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고강도 규제 이후 실수요자 위주로 재편된 시장에서 ‘한강 프리미엄’은 계속될 전망이다.

14일 리얼투데이가 금융결제원 자료를 토대로 서울의 최근 5년간(2012년 9월 13일~2017년 9월 12일 기준) 1순위 청약경쟁률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강남3구와 용산구, 마포구, 동작구, 영등포구 등 한강에 접한 자치구의 청약경쟁률이 대체로 높았다. 반면 도봉구, 강북구, 구로구 등 한강 접근성이 떨어지는 지역은 상대적으로 청약경쟁률이 낮았다.

[사진=헤럴드경제DB]


청약경쟁률은 강남구가 25.68대 1로 가장 높았다. 서초구(24.3대 1), 용산구(22.6대1), 송파구(22.03대 1), 마포구(21.77대 1), 동작구(20.58대 1), 영등포구(14.91대 1) 등이 뒤를 이었다. 도봉구는 0.42대 1로 서울 자치구 중 가장 낮은 경쟁률을 보였다.

최근 1년간 청약경쟁률에서도 ‘한강 선호’ 현상은 두드러졌다. 한강을 조망할 수 있거나 접근성이 좋은 지역의 경쟁률이 높게 나타났다. 지난해 11ㆍ3대책과 올해 6ㆍ19대책, 8ㆍ2대책 등 규제가 강화된 시기에도 수요자들이 집중되고 있는 셈이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한강이 삶의 질을 추구하는 최근 부동산 트렌드에 부합하고, 강남ㆍ여의도 등 업무단지와 가까워 실수요자에게 인기가 많다”며 “한강은 서울의 중심부를 가로지르고 있어 부동산 시장에서 차지하는 상징성도 크다”고 설명했다.

하반기 영등포구, 마포구 등 최근 청약경쟁률이 높은 한강 인접 지역의 분양에도 관심이 쏠린다. 오는 10월 한화건설은 영등포구 영등포뉴타운 1-3구역에서 ‘영등포뉴타운 꿈에그린(아파트 185가구ㆍ오피스텔 111실)’을, 현대건설은 영등포구 신길동에서 ‘신길9구역 힐스테이트(1464가구)’를 선보인다. 동작1구역을 재건축한 KCC건설의 ‘이수교 2차 KCC스위첸(366가구)’과 서초구 우성1차를 재건축한 삼성물산의 ’래미안(가칭ㆍ1276가구)’도 주목할 단지로 꼽힌다.

andy@heraldcorp.com


  • ▶ G70, 3시리즈·C클래스 발목 잡나…“충분...
  • ▶ [초과이익환수 D-100] “무모한 속도전 우...
  • ▶ 트럼프의 북핵 관점…“로켓맨은 카미카제...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