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처벌’ 지나, 끊이지 않는 루머 시달렸다?
기사입력 2017-09-14 12:33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가수 지나가 컴백을 앞두고 자신을 둘러싼 잡음에 대해 ‘루머’로 일축하며 성매매 사태에 대해 선긋기에 나넜다.

지난 13일 지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벌써 1년이 넘었다”라며 영문 심경글을 게재했다.

[사진=지나 인스타그램]


지나는 이 글을 통해 “나를 지금까지 기다려 준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다”면서 “많은 장애물과 심적 고통, 끊이지 않는 루머들 속에서도, 날 믿어준 팬들 덕분에 포기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자신은 억울하다고 하소연을 하고 있는 셈이다.

이어 지나는 “팬들은 내게 큰 세상과도 같다. 매일 팬들을 생각했다. 우리의 여행은 끝나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다시 만날 것이고, 함께 새로운 시작을 할 것이다”라며 활동 복귀를 암시했다.

문제는 지나가 활동을 중단한 `성매매 사건`을 일종의 `루머`로 가볍게 일축했다는 점이다.

각종 언론보도 등을 종합하고, 법원 판결을 보면, 지나는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혐의로 벌금형을 받은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기소 당시 지나는 “호감을 가지고 만난 상대였다”고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이를 인정하지 않았고, 결국 200만원의 벌금형을 선고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슈틸리케 “장현수, 유럽서 뛸수 있는 잠...
  • ▶ 한국당 삭발 사죄…“홍준표·김무성 정계...
  • ▶ 홍준표, 친박 겨냥 "당 지지율 오르는지 ...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