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제압’ㆍ‘MB블랙리스트’…국정원 “원세훈 수사해달라” 자료제출
기사입력 2017-09-14 13:03 작게 크게
-박원순ㆍ반값등록금 비판여론 조성 지시

-연예인 방송출연 중단 등 82명 퇴출 압박

-‘민간인 댓글부대’ 수사팀이 계속 수사

[헤럴드경제=김현일 기자] 검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문화예술계 인사 퇴출 압박 활동’을 보여주는 내부 자료를 확보하고 본격 수사에 나섰다. 일명 ‘박원순 서울시장 제압 문건’도 동시에 수사선상에 올랐다.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정치ㆍ선거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14일 “국정원으로부터 ‘박원순 서울시장 및 좌파 등록금 문건 사건’과 ‘문화연예계 정부 비판세력 퇴출’ 관련 등 2건의 수사의뢰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로써 지난 달 21일 국정원 ‘민간인 댓글부대’를 겨냥해 시작된 검찰 수사가 한 달도 안 돼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적폐’ 전반으로 확대되는 모양새다.

박원순 서울시장

원세훈 전 국정원장 [제공=연합뉴스]


검찰에 따르면 국정원은 수사의뢰서에서 ‘2011년 11월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이 박원순 서울시장을 종북 인물로 규정한 후 보수단체 규탄 집회와 비판 성명광고, 인터넷 글 게시 등 온ㆍ오프라인 활동을 하도록 지시했고, 2011년 5월엔 야권의 반값 등록금 주장을 비판하는 온ㆍ오프라인 활동을 지시했다’며 원 전 원장 등을 국정원법상 정치관여 금지 위반으로 수사해달라고 요청했다.

원 전 원장은 ‘문화계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국정원법상 직권남용으로도 수사의뢰됐다.

앞서 국정원은 원 전 원장이 이명박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연예계 인사를 퇴출시키기 위해 ‘좌파 연예인 대응 TF’를 만들고 청와대와의 교감 하에 82명을 ‘블랙리스트’에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가수 양희은ㆍ신해철, 영화감독 박찬욱ㆍ봉준호ㆍ이창동, 방송인 김구라ㆍ박미선, 소설가 조정래,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 김명곤 전 문화관광부 장관 등이 명단에 포함됐다.

원 전 원장은 2009년~2011년 이들의 방송출연 중단, 소속사 세무조사 추진, 비판 여론 조성 등 퇴출 압박활동을 해왔다고 국정원 개혁위원회는 밝혔다.

그동안 ‘민간인 댓글부대’를 수사해왔던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 진재선)와 공공형사부(부장 김성훈)가 이 사건을 계속 수사할 예정이다.

수사팀 관계자는 “수사의뢰된 내용에 대해 공소시효 등을 충실히 검토해 신속하고도 철저하게 수사를 진행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joze@heraldcorp.com





  • ▶ 김정은 "트럼프, 불망나니 깡패"…태평양...
  • ▶ 인천 초등생 살해범“그것 잡아왔어요?”...
  • ▶ 韓美, 핵잠수함 등 전략자산 전개 논의·...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