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재 직원들 “김이수, 권한대행 사퇴하지 마라”
기사입력 2017-09-14 14:12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로 지명됐다가 낙마한 김이수(64) 헌재소장 권한대행의 대행직 사퇴 가능성이 제기되자 헌재 직원들이 사퇴를 만류하고 나섰다.

헌재 공무원 직장협의회는 14일 성명서를 통해 “비록 헌재소장 인준이 부결됐지만 김 권한대행은 남은 임기 동안 계속해서 국가와 국민을 위해서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며 성실히 임무를 수행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협의회는 이어 “김 권한대행은 사회적 약자를 위한 판결을 내리는 재판관답게 하위직 직원들도 인격적으로 배려하는 인품을 갖고 있다”며 “권한대행 업무 수행과정에서도 사심없이 원칙을 지키며 공정하게 업무를 처리했다”고 말했다.

김 권한대행은 박한철(64) 전 헌재소장 퇴임 후 헌재소장 권한대행직을 수행하던 이정미(55) 전 재판관이 3월 13일 퇴임하자 권한대행직을 이어받았다.

지난 5월 헌재소장 후보자로 지명받았지만, 11일 국회 본회의에서 임명동의안이 부결돼 끝내 ‘권한대행’을 벗어나지 못했다.

이후 일부 언론 등에서 김 권한대행이 부결사태에 책임을 지고 대행직을 사퇴할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헌재는 “확인된 바 없다”며 부인했다.

세계헌법재판회의 참석차 리투아니아를 방문 중인 김 권한대행은 16일 낮 귀국 후 18일 헌재로 출근할 예정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김정은 "트럼프, 불망나니 깡패"…태평양...
  • ▶ 인천 초등생 살해범“그것 잡아왔어요?”...
  • ▶ 韓美, 핵잠수함 등 전략자산 전개 논의·...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