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보고 조작 문건 발견에 文대통령, “국민적 의혹 해소 위해 공개”
기사입력 2017-10-12 16:11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김상수ㆍ유은수 기자]청와대가 12일 세월호 사고 당시 대통령 보고 시점 등을 사후 조작한 문건을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이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적 의혹이 해소될 수 있도록 (내용을) 공개는 게 좋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이날 긴급 브리핑을 열고 “긴 시간 고민하고 토의한 끝에 관련 사실이 갖는 성격의 심각성이나 중대함을 감안해 발표하기로 결정했다”며 “세월호 사고 당시 상황 보고 일지를 사후에 조작한 의혹과 국가위기 관리 기본지침을 사후에 불법적으로 변경한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임 실장은 문 대통령의 반응과 관련, “이날 오전에 (대통령에게) 보고했고 대통령도 국민에게 알리고 바로 잡을 필요가 있다고 말씀하셨다”며 “모든 국민적 의혹이 해소될 수 있도록 공개하는 게 좋겠다는 의견”이라고 전했다.

이날 청와대가 공개한 문건은 9월 27일과 지난 11일 발견된 문건이다. 9월 27일에는 국가위기관리지침을, 지난 11일에는 세월호 사고 당시 대통령 보고 시점을 사후 조작한 정황이 담겼다. 임 실장은 9월 말 발견된 문건을 지금 공개한 것과 관련, “그 과정에 긴 연휴가 있었고 이해할 수 없는 대목이 있어 관련 사실을 확인하는 데에 최소한의 시간이 걸렸다”며 “관련 사실이 발견되는 대로 정치적 고려를 하지 않고 필요한 내용을 공개한다는 원칙에 따라 발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가 이날 공개한 전 정권 문건의 핵심은 ‘사라진 30분’이다. 세월호 사고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보고된 시점을 사후 조작, 30분을 늦췄다는 게 요지다. 사고를 보고받고서 실제 조치를 취하기까지 ‘30분’을 사후 문서 조작으로 없앴다는 점에서 작지 않은 파장이 예상된다.

박근혜 정부는 당시 박 전 대통령이 세월호 사고 당일 오전 10시에 최초 보고를 받고 곧이어 10시 15분에 사고 수습 관련 첫 지시를 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청와대 홈페이지에도 개재됐고 이후 탄핵 심판 과정에서도 제출된 바 있다.

이번에 발견된 보고서에서 당시 위기관리센터는 최초 상황 보고를 오전 9시 30분에 보고한 것으로 돼 있다. 30분 더 일찍 보고한 것으로, 보고 및 전파자는 대통령, 비서실장, 경호실장 등이다.

2014년 10월 23일 박근혜 정부는 최초 상황보고 시점을 오전 10시로 수정, 보고서를 다시 작성했다. 즉, 원래 보고서에는 4월 16일 오전 9시 30분에 1보, 2보를 10시에 보고하는 등 4보까지 보고가 정리돼 있는데, 6개월 후 10월 13일자 보고서엔 4보 보고서는 없고 3보 보고 시간 역시 10분가량 변경됐다. 특히 1보 시간을 오전 9시 30분에서 30분 늦은 오전 10시로 변경했다.

임 실장은 “보고 시점과 대통령 첫 지시 간의 시간 간격을 줄이려는 의도로 볼 수밖에 없는 대목”이라고 밝혔다.

dlcw@heraldcorp.com

  • ▶ 유명 프로야구 선수, 성폭행 혐의 수사중...
  • ▶ '마약 의혹' MB아들 이시형, 다스 질문에...
  • ▶ ‘통영함 무죄’ 황기철 前해군총장에 국...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