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청와대는 전임정권 뒤캐고 다니는 흥신소 정권”
기사입력 2017-10-12 17:12 작게 크게
- 세월호 문건 청와대 브리핑에 “범죄집단 이미지 덧씌우려는 의도”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세월호 문건 관련 청와대 긴급브리핑과 관련해 김성태 자유한국당 정치보복대책위원장은 12일 “문재인 청와대는 마치 전임정권 뒤나 캐고 다니는 흥신소 정권 같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경제ㆍ안보 현안이 산적한 마당에 국정을 책임져야 할 정권이 해야 할 일은 뒷전으로 밀어놓고, 연일 청와대 쓰레기통만 뒤지고 있다”며 “전임정권을 꼬투리 잡을 단서 찾기에만 혈안이 된 것 같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어 “하필이면 국정감사 첫날 청와대가 임종석 비서실장을 앞세워 마치 검찰의 압수수색 결과 발표하듯 하면서 전임정권을 범죄집단 취급하고 있다”면서 “지난 정권에 범죄집단 이미지를 덧씌우려는 의도된 기획”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또 “마치 국가존폐에 관한 중대발표라도 하듯 잔뜩 폼을 잡고 내놓은 것이 세월호 보고시점 관련 문건이냐”면서 “문재인 정권이 내세운 정책기조의 잘잘못을 따져보고, 출범 6개월 동안 보여준 정책적 좌충우돌과 현안대처 능력의 무능을 파헤치려는 야당에 맞서 청와대가 맞불로 내놓은 것치고는 기대감에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라고 평가절하했다.

thlee@heraldcorp.com

  • ▶ 유명 프로야구 선수, 성폭행 혐의 수사중...
  • ▶ '마약 의혹' MB아들 이시형, 다스 질문에...
  • ▶ ‘통영함 무죄’ 황기철 前해군총장에 국...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