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검찰 ‘자금세탁 혐의’ e스포츠협회 간부 2명 긴급체포
기사입력 2017-11-14 21:57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검찰은 14일 한국e스포츠협회의 간부 2명을 긴급체포했다.

롯데홈쇼핑이 방송 재승인 시기를 전후해 한국e스포츠협회에 수억원대 협찬금을 낸 경위를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이날 e스포츠협회 조모 사무총장(회장 직무대행) 등 협회 간부 2명을 자금유용, 자금세탁, 허위급여지급 등의 혐의로 긴급체포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조씨는 전 수석이 이 협회의 회장으로 재직할 당시 협회 사무총장을 맡았고 측근으로 알려진 인사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검찰에 따르면 조씨 등은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의 전 보좌진 윤모씨가 협회 직함을 갖지 않았음에도 협회 법인카드를 내줘 거액을 사용하게 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윤씨가 협회에서 받은 법인카드로 약 1억원을 유흥비 등으로 소비한 정황을 포착하고 경위를 수사 중이다.

조씨 등은 롯데홈쇼핑의 협찬금 중 1억1000만원을 자금세탁해 앞서 구속된 윤씨 측에 흘러들어가게 하는데 관여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수사 상황에 따라 이번주 후반이나 다음주 초반에 전 수석을 직접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법조계에서는 전 수석을 보좌하던 윤씨 등의 진술 태도에 따라 전 수석이 피의자로 입건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최경환 "안받았다" 부인하자 국정원 "직접...
  • ▶ “세월호때도 이랬으면…” 포항대피소에...
  • ▶ 이재명, 남경필에 철퇴 "박근혜 수호천사...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